Photo Image
<임성기 한미약품 회장>

임성기 한미약품그룹 회장이 2일 새벽 숙환으로 별세했다. 향년 80세.

임 회장은 한국 제약업계 거성으로 평가된다. 한미약품을 매출 1조원이 넘는 글로벌 제약사로 키워냈다.

중앙대 약학과를 졸업하고 1967년 서울 동대문에서 '임성기 약국'을 열었다. 1973년 '임성기 제약'을 설립한 후 같은 해 상호를 한미약품으로 변경, 48년간 경영을 맡아 왔다.

복제약 사업 위주였던 한국 제약업계에 과감한 연구개발(R&D) 투자를 단행, '한국형 R&D 전략'으로 신약 개발에 매진했다. 한미약품은 매년 매출 20%가량을 R&D에 투자한다.

1989년 글로벌 제약사 로슈에 항생제 제제 기술을 수출했으며 1997년 또 다른 글로벌 제약사 노바티스에 마이크로에멀젼 제제 기술을 6300만달러에 기술이전했다. 2003년 개량 신약 고혈압 치료제 '아모디핀'을, 2009년에는 복합 신약 고혈압 치료제 '아모잘탄'을 출시했다. 2015년에는 글로벌 제약사에 대형 신약 라이선스 계약을 잇달아 성사시켰다.

유족으로는 부인 송영숙씨와 아들 임종윤(한미사이언스 대표)·임종훈(한미헬스케어 대표)씨, 딸 임주현(한미약품 부사장)씨가 있다. 장례는 고인과 유족 뜻에 따라 가족장으로 치른다. 빈소는 공개되지 않았으며 발인은 오는 6일 오전이다.

유족 측은 조문과 조화는 정중히 사양한다는 뜻을 밝혔다.

오다인기자 ohdai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