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 Image

삼성전자가 풀HD 영화 한 편에 달하는 데이터(5GB)를 4초 만에 저장할 수 있는 초고속 스마트폰 메모리 '512GB eUFS 3.1'을 양산한다. eUFS 3.1 규격 메모리가 출시되는 건 업계 최초다. 삼성전자는 신제품을 통해 하이엔드 스마트폰 시장 선점에 나선다.

삼성전자는 512GB 용량의 eUFS 3.1 메모리를 출시한다고 17일 밝혔다.

신제품은 지금까지 나온 스마트폰 메모리 중 가장 빠른 속도를 지원하는 것이 특징이다. 연속 쓰기 속도는 초당 1200다. 기존 eUFS 3.0 메모리보다 속도가 약 3배 향상됐다.

삼성전자는 SATA SSD를 탑재한 PC 데이터 처리속도(540/s)보다 2배 이상, UHS-I 마이크로SD 카드 속도(90/s) 보다 10배 이상 빠르다고 설명했다.

신제품의 연속 읽기 속도는 2100/s다. 임의 읽기와 임의 쓰기 속도는 각각 10만 IOPS(초당 입출력 처리량), 7만 IPOS를 갖췄다. 저장 속도가 빠른데다, 용량이 512GB에 달해 8K 초고화질 영상이나 고용량 사진 수백장을 저장하는데 적합하다.

일례로 100GB를 새 스마트폰으로 옮길 때 기존 eUFS 3.0 메모리를 탑재한 폰은 4분 이상이 걸렸지만 eUFS 3.1은 약 1분 30초면 된다.

삼성전자는 스마트폰 카메라가 1억 화소를 넘으면서 사진 용량이 커지고 있고, 영화 등 미디어 파일들도 늘어나는 만큼 초고속 메모리에 대한 스마트폰 제조사의 수요 증가에 대비, eUFS 3.1 제품군을 확대할 계획이다. 또 512GB 제품 외에 eUFS 3.1 규격의 256GB 모델과 128GB를 출시할 방침이다.

최철 삼성전자 부사장은 “eUFS 3.1을 본격 양산함으로써 소비자들이 스마트폰에서 데이터를 저장할 때 느꼈던 답답함이 해소될 것”이라며 “모바일 제조사들이 요구하는 물량을 안정적으로 공급할 수 있도록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삼성전자는 스마트폰 시장 공략 강화의 일환으로 평택캠퍼스 P1에서 생산 중인 5세대 V낸드를 6세대 V낸드로 전환하고, 중국 시안 2공장(X2)에서도 5세대 V낸드 양산을 시작했다고 덧붙였다.

Photo Image
<삼성 시안 반도체 공장 전경(자료: 삼성전자)>

윤건일기자 benyu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