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 Image
<김택완 리버싱랩스코리아 대표(왼쪽)과 고든 로슨 리버싱랩스 수석 부사장(오른쪽)이 리버싱랩스코리아 출범 기념식을 가졌다.>

비디에스케이(BDSK)가 사이버 보안기업 리버싱랩스와 손잡고 '리버싱랩스코리아'를 설립했다.

11일 김택완 리버싱랩스코리아 대표는 서울 삼성동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서울 파르나스 호텔에서 리버싱랩스코리아 출범 기념식을 했다. 김 대표를 비롯한 BDSK직원은 리버싱랩스코리아 업무를 겸한다. 향후 채용 등을 통해 독립 운영 예정이다.

김 대표는 “리버싱랩스는 2009년 설립 후 지난해 매출 2배 증가 등 매년 빠르게 성장하는 기업”이라면서 “지난해 JP모건 등에 2500만달러 투자유치와 미국 정부, 금융기관 등을 고객사로 확보했다”고 말했다.

리버싱랩스는 보안 위협을 가시화하고 위협에 대한 파일 실행 없는 실시간 정적분석을 제공한다. BDSK는 미국 블랙덕소프트웨어 한국 파트너로 블랙덕소프트웨어 보안 솔루션을 국내 공급한 보안 전문기업이다. 시높시스가 블랙덕소프트웨어 인수 후 BDSK로 사명을 변경했다.

리버싱랩스코리아 설립으로 급증하는 국내 보안 수요에 대응하고 고객 지원 강화, 고객 확대에 나선다.

리버싱랩스는 △멀웨어 분석 플랫폼 A1000 △네트워크 보안 어플라이언스 N1000 △파일 인텔리전스·평판 서비스 타이타늄클라우드(TitaniumCloud) △엔터프라이즈 규모 파일 가시화 솔루션 타이타늄스케일(TitaniumScale) △파일 인텔리전스·평판 서비스 온프레미스 버전 (T1000) 등을 보유했다.

리버싱랩스는 API를 이용해 기존 기업 보안인프라 연결 가능하다. 카본블랙, 아이오닉 등 관리툴 플랫폼과 연동해 보안 이벤트 정보에서 이벤트정보 식별뿐 아니라 지속 관리 사전 응대한다.

고든 로슨 리버싱랩스 수석부사장은 “리버싱랩스가 보유한 기술은 하루 수백만개 파일을 동시분석해 기업이 탐지하지 못한 악성코드를 찾는다”면서 “기업은 알 수 없는 파일에 숨어있는 위협을 사전에 식별하고, 기능 유사성을 통해 다형성 공격 발견이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리버싱랩스는 향후 BDSK 고객사를 대상으로 영업활동을 벌인다. 기존 오픈소스 보안에 대한 관리를 확장하고 악성코드, 지능형지속위협(APT) 기술 우위를 바탕으로 고객사를 확보한다.

김 대표는 “BDSK가 보유한 국방, 반도체 등 60여개 고객사를 대상으로 일차 영업에 나서며 향후 금융회사까지 고객사를 확대하도록 채널 확보 등에 나설 계획”이라고 말했다.

정영일기자 jung01@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