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 Image
<ⓒ게티이미지뱅크>

금융당국이 마이데이터(본인신용정보관리업)에서 제공하는 정보 제공 확대 범위를 올 하반기에 확정하기로 했다. 정보 범위를 구체화하고 시스템 개발에 반영해서 올해 말까지 실제 마이데이터 서비스에 적용하는 것이 목표다.

22일 금융당국에 따르면 그동안 마이데이터 업권에서 끈질기게 요구해 온 정보 제공 범위 확대를 수용, 올해 말까지 실제 서비스에 반영할 방침이다. 지난 1월 5일 정식 서비스를 시작한 마이데이터가 빠르게 시장에 안착한 만큼 연내 정보 제공 범위를 확대해서 활용도를 높이는 쪽으로 정책 방향을 잡았다. 사업자가 초개인화 서비스를 구현하고 사용자는 제대로 된 금융비서로 마이데이터를 적극 활용할 수 있도록 기반을 최대한 조성한다는 방침이다.

현재 마이데이터지원센터를 중심으로 은행, 카드, 보험, 증권, 핀테크 등 각 마이데이터 사업자로 구성된 업권별 TF에서 정보 제공 범위 확대를 활발하게 논의하고 있다.

업계에 따르면 현재 전자금융업자나 유통업자가 이용자 구매내역 정보를 12개 카테고리로 제공하는 것을 세분화하는 방안이 논의되고 있다. 개인신용정보에 해당할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돼 12개 카테고리로 분류했지만 실제 마이데이터 서비스 과정에서 해당 정보만으로는 차별화한 개인화 서비스 제공에 제약이 크다는 지적이 많았다.

당국은 기존 12개 카테고리로 범주를 넓히거나 하위 카테고리를 신설해서 제공하는 정보를 넓히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아직 방안은 구체화하지 않았지만 정보 제공에 제한적으로 이뤄진다는 업계의 지적이 일부 해소될 여지가 있다.

현재 카테고리는 △가전·전자 △도서·문구 △패션·의류 △스포츠 △화장품 △아동·유아 △식품 △생활·가구 △여행·교통 △문화·레저 △음식 △e쿠폰·기타 등으로 분류돼 있다. 새롭게 떠오른 구독서비스 등 다양한 분야가 '기타'로 분류돼 사용자에게 제대로 된 분석 서비스를 제공하기 어렵다는 지적이 있었다.

보험 계약자와 피보험자가 달라서 마이데이터 상 제대로 된 분석이 불가능했던 계피상이 문제도 올해 안에 해결될 것으로 전망된다. 또 카드사가 매입 취소 내역을 제공하지 않아 전체 소비·자산 현황 파악과 관련 서비스 제공에 어려움이 있던 것도 해소가 기대된다.

그동안 반영되지 않은 금융권과 빅테크 정보를 최대한 신속하게 제공해서 서비스 완성도를 높이자는 목표에는 여러 업권의 공감대가 형성됐다.

금융위원회 관계자는 “업권별 TF와 협의체에서 적극적으로 정보 제공 범위 확대를 논의하고 있고, 올 하반기에 세부 내용을 확정할 것”이라면서 “차별화된 특화 서비스를 사용자에게 선보일 수 있도록 당국과 사업자가 모두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배옥진기자 withok@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