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 Image
<손경환 카르도 대표 (사진=카르도)>

“가상자산, 대체불가토큰(NFT) 등 디지털자산 시장은 계속해서 투명성과 신뢰성 요건이 중요해질 것입니다. 투자자가 믿고 거래할 수 있으면서 이들을 보호할 수 있도록 신뢰성을 높이는 신규 서비스를 지속 선보일 계획입니다.”

디지털자산 커스터디(수탁) 기업 카르도를 이끄는 손경환 대표는 다양한 디지털자산 관련 기업이 커스터디를 이용해 서비스 신뢰성과 투명성을 갖추는 흐름이 더욱 중요해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현재 미국 등은 가상자산을 투자자산으로 간주하고 있지만 국내는 아직 가상자산에 대한 정의가 명쾌하지 않다. 디지털자산 커스터디 서비스를 제공하는 기업들이 다수 등장했지만 아직 수탁 자산을 활용한 투자상품 영역으로 진출하지 못한 것도 이같은 이유 때문이다.

카르도는 NH농협은행과 헥슬란트, 갤럭시아머니트리, 아톤, 한국정보통신이 지분을 투자한 합작법인이다. 비트코인, 이더리움, 클레이 등에 대한 월렛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올해 초 카르도에 합류한 손경환 대표는 KAIST를 졸업하고 금융감독원에서 약 8년간 은행 리스크, 디지털검사 등 업무를 맡았다. 이후 스타트업을 창업했다가 카르도에 합류했다.

최근 카르도는 코인 발행사 중심으로 커스터디 계약을 체결하면서 이들이 보유한 발행 물량과 향후 유통할 물량을 관리하는 서비스에 집중하고 있다.

카르도는 최근 저작권 콘텐츠 NFT 마켓인 크리에이터스와 협약을 맺고 크리에이터스가 발행한 ORT 토큰 전량 관리를 맡았다. 제3자인 카르도가 토큰을 관리하면 가상자산 발행사가 임의로 가상자산을 발행·유통하는 것을 방지할 수 있다는 점에서 투자자를 보호할 수 있다.

블록체인 모빌리티 플랫폼 엠블(MVL), 탤런트유니버스와도 손잡고 이들이 발행한 자체 토큰을 카르도 커스터디 시스템에 보관하기로 했다.

손경환 대표는 “토큰 발행사가 사전 공지 없이 자의적으로 토큰을 발행·유통해 시세에 영향을 끼치는 문제가 결국 투자자 보호와 연결된다”며 “발행사가 커스터디 회사를 통해 일정과 물량을 계획한 후 유통시켜 투명성을 확대하는 것이 전체 시장 투명성 확보와 투자자 보호에 긍정적 영향을 끼친다”고 강조했다.

카르도는 별도 리서치센터도 함께 운영하고 있다. 디지털자산 시장 관련 다양한 이슈를 다룬다. 아직 이 분야에서 공신력 있는 리서치기관이 없는 만큼 카르도가 좀 더 정확한 정보와 시각을 제공해 업계에서 카르도 브랜드 신뢰도를 높이기 위한 노력 일환이다.

손경환 대표는 “새 정부에서 디지털자산에 대해 좀 더 명확한 규제와 진흥 정책을 내놓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정부 방침에 맞춰 디지털자산 시장과 서비스 신뢰도를 높일 수 있는 다양한 신규 서비스를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배옥진기자 withok@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