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 Image
<폐자원 에너지화 특성화 대학원생이 지역 업체 실무현장에서 2019년 여름방학 인턴십 과정에 참여했다.>

환경부가 지원하고 환경공단이 주관하는 '폐자원 에너지화 특성화 대학원' 학생들이 실무 현장 부족으로 환경업체 취업을 기피한다는 지적이다. 권역별로 통합 바이오가스화단지를 구축하고 혐오시설에서 선호시설로 인식을 전환해 주민 동의를 얻어내는 것이 관건이라는 분석이다.

7일 환경 업계에 따르면 경남 양산, 강원 강릉·태백, 대전 서구, 경기 여주 등 전국 각지에서 추진 중인 음식물류폐기물, 하수슬러지, 가축분뇨 등 유기성 폐자원 처리시설 건설사업이 지역 주민 반대에 부딪쳐 난항을 겪고 있다.

환경업체 A사는 강릉시 사천면 산대월리 일원 4671㎡에 하루 99톤 음식물 폐기물을 탈수, 건조해 사료화하는 음식물처리장 조성사업 계획서를 강릉시에 제출했다. 그러나 지역 주민들은 악취 등 환경 문제로 삶의 터전이 위협받게 될 것이라는 이유로 음식물처리장 설립 반대 운동을 벌이고 있다.

경남 양산 시민들은 도로 곳곳에 떨어진 쓰레기로 악취가 나고 폐기물 침출수가 흘러 양산천이 오염될 가능성이 높다는 이유로 환경업체 B사 사업허가 불허를 촉구하고 있다.

상황이 이렇다보니 환경부와 환경공단이 실시하는 음식물류폐기물, 하수슬러지, 가축분뇨 가스화, 바이오 가스 분리·정제 등을 골자로 하는 유기성 폐자원에너지화 사업은 제대로 된 입지 선정조차 어렵다.

전항배 충북대 환경공학과 교수(폐자원에너지화특성화대학원사업단장)은 “실무현장이 부족하다보니 환경업계에 취업을 하거나 환경 스타트업을 창업하는 선순환이 이뤄지지 않고 있다”면서 “학생들이 공무원, 공기업 취업을 점점 선호해 환경업체에서 우수자원을 뽑기가 어려워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유기성폐자원 바이오가스화는 화석연료를 대체할 수 있을 뿐 아니라 수소 전환까지 가능해 2050년 탄소중립과 순환경제 실현을 위한 필수 사업으로 꼽힌다. 환경부는 국고 562억원을 지원해 내년 음식물폐기물, 가축분뇨, 하수찌꺼기를 통합 처리하는 바이오가스화시설 8곳을 추가 설치할 방침이다. 광주광역시, 남양주시, 임실군, 상주시, 창원시 등 5곳은 내년부터 설계 등 시설 설치에 착수하며 나머지 3곳은 내년 초에 대상을 선정한다.

전 교수는 통합 바이오가스화시설을 넘어 전국 4~5개 권역별로 폐자원 에너지화 종합처리단지를 구축해야 지역 주민을 설득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전 교수는 “혐오시설을 선호시설로 전환하기 위해서는 탈취시설 확충, 탈취기술 개발에 더 많은 자금을 지원해 침출수, 쓰레기차 등에서 발생하는 악취를 없애야 한다”면서 “폐자원 에너지화 종합처리시설을 지하화하고 상부에는 캠핑장, 체육공원, 공연장 등 주민 편의시설을 구축해 지역주민에게 복지혜택을 제공할 수 있다”고 말했다. 또 “구축·운영업체는 탄소배출권 거래, 여가서비스로 수익을 거둘 수 있고, 폐자원 에너지화 실무에 즉시 투입할 수 있는 친환경 특성화 인재를 양성·영입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준희기자 jhlee@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