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 Image

CJ ENM이 글로벌 스포츠·엔터테인먼트그룹 엔데버그룹홀딩스 산하 제작 스튜디오 '엔데버 콘텐트' 인수 계약을 체결했다.

세계 대중문화 중심지 미국에 글로벌 제작기지를 마련하고 기획·제작 역량과 세계 콘텐츠 유통 네트워크를 확보, 글로벌 톱 스튜디오로 발돋움하는 초격차 역량을 갖추게 됐다.

CJ가 문화사업을 시작한 이후 최대규모 글로벌 인수합병(M&A)이다. CJ ENM은 19일 이사회를 열고 엔데버 콘텐트 경영권을 포함해 지분 약 80%를 약 9200억원에 인수하기로 의결했다. 기업가치는 약 1조원으로 책정됐다.

인수 이후 안정적 사업 운영과 협력을 위해 남은 지분은 기존 대주주 엔데버가 보유한다. 엔데버 콘텐트 공동 대표 등 주요 경영진과 핵심 인력도 그대로 유지하는 조건으로 내년 1분기 인수 절차를 마무리할 계획이다.

엔데버는 드웨인 존슨, 마크 월버그 등 세계 최정상급 아티스트와 스포츠 스타를 비롯해 7000명 이상 클라이언트를 보유하고 있으며 지난해 기준 약 4조원 매출을 기록하는 등 미국 엔터테인먼트 업계에서 독보적 입지를 차지하고 있다.

Photo Image

엔데버 콘텐트는 2017년 설립된 웰메이드 영화, 방송, 콘텐츠를 제작·유통하는 글로벌 대형 스튜디오다. 유럽, 남미 등 전세계 19개 국가에 글로벌 거점을 보유하고 있으며 드라마, 영화 기획부터 제작·유통까지 자체 프로덕션 시스템과 폭넓은 탤런트·크리에이터 네트워크와 유통망이 최대 강점으로 꼽힌다.

'라라랜드' '콜 미 바이 유어 네임' 등 인기 영화와 영국 BBC 인기 드라마 '킬링 이브' 등 전 세계적인 흥행과 작품성을 인정받은 프로젝트 투자·제작과 유통·배급에 참여했다. 미국 에미, 골든글로브, 아카데미 등 시상식에서 총 180회 이상 수상 또는 후보작으로 선정됐다. 기획개발이 진행 중이거나 제작 예정인 글로벌 프로젝트만 해도 300여건이 넘는다.

CJ ENM은 엔데버 콘텐트를 글로벌 거점으로 삼고 세계 소비자를 타깃으로 CJ ENM이 보유한 히트작 리메이크 등 K-콘텐츠 확산을 본격화한다는 복안이다. CJ ENM 지식재산(IP) 드라마·영화·예능을 미국 현지에 공급하고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티빙이 글로벌 시장에 진출할 교두보로 활용될 전망이다. 엔데버 콘텐트 오리지널 IP 활용과 수익성 확대도 장점이다.

크리스 라이스·그레이엄 테일러 엔데버 콘텐트 공동 대표는 “CJ ENM과 함께 글로벌 경쟁력을 갖춘 다양한 콘텐츠를 제작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아리엘 에마누엘 엔데버 최고경영자(CEO·공동창립자)는 “이미경 CJ 부회장과 신뢰로 CJ ENM이 창작 자유와 오너십을 바탕으로 엔데버 콘텐트 가치를 지속시키는 한편 글로벌로 성장시킬 것으로 굳게 믿고 있다”고 전했다.


강호성 CJ ENM 대표는 “미국·유럽을 거점으로 빠르게 성장 중인 엔데버 콘텐트 기획·제작 역량과 CJ ENM K-콘텐츠 제작 노하우, 성공 IP가 결합해 최고 시너지를 발휘할 것”이라며 “궁극적으로는 동서양 문화권을 포괄하는 초격차 글로벌 메이저 스튜디오로 도약하겠다”고 밝혔다.

박종진기자 truth@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