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팬데믹은 전세계의 디지털 혁신을 가속화하는 계기가 됐으며 국내 공공분야의 디지털 혁신이 빠르게 확산되면서 공공클라우드 생태계도 확장되고 있다.

멀티 클라우드 매니지먼트 기업 디딤365(대표 장민호)는 한국지능정보사회진흥원이 운영 중인 디지털서비스마켓 '씨앗'에서 자사 이용계약 건수가 2019년 대비 280% 증가했다고 밝혔다.

3월 기준 씨앗 통계에 따르면 등록된 231개 협약기업 중 디딤365의 제공자별 이용계약 건수는총 95건으로 3위를 차지했고, laaS부문 MSP사로는 1위 실적이다. 18년말 기준(25건) 현재까지 누적 계약 건은 280% 증가했고, 제공자별 이용계약 금액에서는 전체 4위를 기록했다.

정부의 디지털 뉴딜 정책으로 D·N·A(Data, Network, AI) 생태계가 강화되면서, 빅데이터 플랫폼 및 센터 구축(한국소방안전원), AI 매칭 성인학습자 교육과정 추천 시스템(한국교육학술정보원), 민관공동 플랫폼 구축 빅데이터 캠퍼스 고도화 사업(서울시), AI 고성능 컴퓨팅 인프라 지원사업(국민대) 등 AI와 빅데이터 관련 분야에서 이용계약이 증가하고 있다.

교육 클라우드 수요도 급증하고 있다. 디딤365를 통해 학습관리시스템(LMS ; Learning Management Systems)을 도입한 건양대학교(스마트 LMS 시스템 고도화)의 클라우드 전환사업과 한국정보산업연합회(SW마에스트로 클라우드 서버 운영 및 지원)의 SW인재양성 사업도 원활히 진행되고 있다.

박세나 디딤365 전략사업본부 본부장은 "국내 공공 부문의 디지털 전환이 본격화됨에 따라 클라우드 수요는 더욱 증가할 것으로 예상한다”며, “디딤365가 가진 공공 클라우드 부문에서의 경험과 노하우, AI와 빅데이터 등 신기술에 대한 높은 이해는 공공 고객이 디딤365를 찾는 중요한 자원이 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디딤365는 디지털서비스 전문계약제도 시행 후 1호 매니지드 서비스 선정업체로, ‘디딤365 매니지드 서비스’ 뿐 아니라 ‘디딤365 네이버클라우드 서비스(공공기관용)’ 및 ‘디딤365 KT G-Cloud’ 등을 연달아 등록하며 공공클라우드 부문 시장 확대를 강화하고 있다.

Photo Image
<디지털서비스마켓 씨앗 '공공클라우드 이용계약 누적 건수'>

이향선 전자신문인터넷기자 hyangseon.lee@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