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 Image

KB금융그룹은 3분기 당기순이익 1조1666억원을 거뒀다고 22일 밝혔다.

이는 작년 3분기 9403억원보다 24.1%, 직전 2분기 9818억원 대비 18.8% 증가한 규모다.

KB금융지주 관계자는 “푸르덴셜생명 염가매수 차익 1450억원이 3분기 이익으로 계상됐다”며 “일회성 이익을 뺀 경상이익은 9000억원대 후반으로 작년과 비슷한 수준”이라고 설명했다.

KB금융은 앞서 지난 4월 푸르덴셜생명과 주식매매 계약을 체결했고, 올 9월부터 계열사로 편입했다. 이후 회계법인의 푸르덴셜생명 자산 평가 결과 인수비용에 견줘 약 1450억원 이익을 본 것으로 3분기 회계 장부에 기록됐다는 뜻이다.

누적 순이익은 2조8779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2조7771억원)보다 3.6% 늘었다.

코로나19 확산으로 기준금리가 0.75%포인트(P) 떨어지면서 순이자마진(NIM)은 축소됐지만, 대출 규모 자체가 증가하면서 순이자 이익이 늘었다.

금리 하락 영향으로 3분기 KB금융그룹과 KB국민은행의 NIM은 2분기보다 각 0.01%P 낮은 1.73%, 1.49%로 집계됐다.

계열사별로는 증권사 이익 증가가 눈에 띤다.

KB국민은행 순이익은 작년 3분기 7016억원에서 올해 3분기 6356억원으로 9.4% 줄었다.

KB증권의 경우 주식투자 열풍에 따른 예탁금 수수료 증가 등에 힘입어 올해 3분기 2097억원 순이익을 거뒀다. 작년 동기 558억원 대비 약 4배 이상 뛰었다.

길재식기자 osolgil@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