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텍, 면역치료 플랫폼 '이뮤글루' 개발
표적부위에 장기간 머물러 치료효율 극대화
자가면역질환 등 기존 전신치료 부작용 낮춰

국내 연구팀이 홍합단백질을 활용한 국소 항암 면역치료기술을 개발했다. 항암뿐만 아니라 다양한 면역치료에 활용될 수 있을 전망이다.

포스텍(총장 김무환)은 차형준 화학공학과 교수와 주계일 연구교수, 정연수 박사 연구팀이 수중환경에서도 강한 접착력을 가진 홍합접착단백질을 면역관문억제제로 사용되는 항체에 연결해 표적 부위에 효과적으로 항체를 전달할 수 있는 혁신 항암 면역치료 플랫폼 '이뮤글루(imuGlue)'를 개발했다고 21일 밝혔다.

Photo Image
<차형준 포스텍 교수>

면역치료요법 중 항체치료는 인공으로 만든 항체를 인체에 투여해 면역체계를 조절한다. 현재 세계적으로 진행 중인 임상 시험만 1600여건에 이를 정도며, 항암 면역치료 신약 개발은 차세대 핵심분야다.

하지만 정맥주사로 온몸에 투여하는 기존 기술은 많은 양의 항체를 지속 투여해 정상세포나 조직에 부작용을 초래한다. 과도한 면역반응을 일으켜 자가면역질환을 불러올 위험도 있다.

연구팀이 개발한 이뮤글루는 수분이 많은 체내 환경에서도 표적 부위에 치료용 항체를 장기간 머물 수 있게 하고, 암세포가 있는 환경에 선택적으로 반응해 항체를 방출함으로써 항암 면역치료 효율을 극대화할 수 있다. 전신 치료의 부작용을 현저히 낮출 수 있다.

Photo Image
<홍합단백질 기반 국소적 항체전달 플랫폼 이뮤글루>

화학치료요법에 사용하는 약물과 같은 면역조절물질과의 병합치료로 사용함으로써 시너지 효과를 통한 높은 효율의 항암 면역치료가 가능하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특히 다양한 치료용 항체를 손쉽게 연결할 수 있고, 점액 분비가 많은 점막이나 체액, 혈액이 많은 체내의 수중환경에서도 섞이거나 특성이 사라지지 않는 장점이 있다. 이 때문에 주사뿐만 아니라 스프레이로 분사하는 방식 등 획기적인 치료법에도 활용할 수 있어 항암 면역치료제 시장에서 선도적인 위치를 점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차형준 교수는 “이번 연구는 홍합접착단백질을 이용한 최초의 면역치료법”이라면서 “혁신적인 치료용 항체 전달 플랫폼으로 다양한 면역치료에 성공적으로 활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연구재단의 중견연구자지원사업과 창의도전연구기반지원사업, 그리고 해양수산부의 해양바이오산업신소재연구단사업의 일환으로 수행된 이번 연구성과는 최근 바이오소재분야 권위지인 '바이오머티리얼스(Biomaterials)'에 게재됐다.

포항=정재훈기자 jhoo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