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 Image
<[사진= 포스코 제공]>

포스코는 베트남 껀터시 카이랑 지역에 스틸브릿지를 준공했다고 17일 밝혔다.

스틸브릿지는 폭 4.5미터, 길이 18미터다. 부재를 현지 공장에서 제작, 조달 후 건설 현장에서 조립하는 조립식 모듈러 교량기술을 적용했다. 포스코와 호치민 교통당국이 현지 설계기준에 맞춰 모델을 공동 개발했다.

스틸브릿지 준공은 2016년 베트남 바리아붕따우성 떤딴현, 2017년 미얀마 여와마을에 이어 세 번째다. 이날 준공식에는 윤훈 포스코베트남 대표법인장과 응우옌 티 쭉 린 카이랑 인민위원회 부의장, 박선종 기아대책 베트남 지부장 등이 참석했다.

윤훈 포스코 대표법인장은 “노후화된 교량을 스틸브릿지로 교체, 주민들의 생활편익을 향상시킬 것”이라면서 “한국과 베트남을 이어주는 가교가 되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류태웅 기자 bigheroryu@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