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 Image

대전시는 한국과학기술정보연구원(KISTI)과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공모한 마이데이터 실증서비스 사업자로 최종 선정돼 국비 6억5000만원을 확보했다고 11일 밝혔다.

이 사업은 개인이 제공한 데이터를 도시데이터, 공공데이터와 연결해 정보제공자에게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추진한다.

시는 주관기관인 KISTI를 포함해 하나카드, 대전도시철도공사, 대전복지재단, 메타빌드와 컨소시엄을 구성했다.

마이데이터 활용 플랫폼이 구축되면 공급자 위주의 교통서비스가 수요자 중심으로 바뀐다.

올해 12월까지 구축해 내년 1월부터 운영할 예정으로 교통약자 스마트 이동지원 서비스, 스마트 모빌리티 서비스 등을 제공한다.

시는 서비스 브랜드화로 마이데이터 플랫폼 시민참여를 활성화하고 교통 분야를 우선 실증한 이후 사회복지, 의료, 에너지 등 다양한 분야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문창용 대전시 과학산업국장은 “시민이 제공한 데이터를 활용해 맞춤형 행정서비스로 시스템을 만드는 계기가 됐다는데 의미가 크다”며 “데이터 중심의 스마트 행정서비스를 구현하고, 데이터산업 발전도 연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대전=양승민기자 sm104y@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