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 Image

의료 인공지능(AI) 솔루션 개발 기업 뷰노는 지난달 28일 코스닥 상장 예비심사청구서를 제출했다. 뷰노는 국내외 제약 및 의료기기 기업, 의료정보 플랫폼 기업 등과 전략 파트너십을 적극 확대할 목적으로 상장을 추진하고 있다. 의료영상, 병리영상, 생체신호, 의료음성 등 의료 전 영역을 포괄하는 후속 제품 연구개발(R&D)에 집중한다. 뷰노는 AI 의료기기 뷰노메드 본에이지에 대한 식품의약품안전처의 허가를 받은 데 이어 안저 영상 판독 솔루션 뷰노메드 펀더스 AI가 국내 1호 혁신의료기기로 지정됐다. 제품 라인업은 더 확장돼 뷰노메드 딥브레인, 뷰노 체스트 X레이, 뷰노메드 흉부 컴퓨터단층촬영(CT) AI, 뷰노메드 딥 자동음성인식(ASR) 등 네 가지 솔루션은 임상시험을 통해 유효성을 입증했다. 주요 유럽 국가를 비롯해 CE인증을 인정하는 해외 시장의 진출 판로도 열리고 있다.

또 다른 의료영상 AI 리딩 기업 루닛의 대표 제품은 루닛 인사이트다. 두 종류의 루닛 인사이트는 흉부 X레이를 분석하는 루닛 인사이트 흉부X레이(CXR)와 유방암 등이 의심되는 이상 부위를 분석하는 루닛 인사이트 유방촬영술(MMG)이 있다. 두 제품 모두 의료영상 검출 보조 소프트웨어(SW)라 부른다. 진단을 넘어서서 치료에 도전하는 루닛은 치료제 성격의 면역항암제 제품 '루닛 스코프'를 내년에 출시할 계획이다. 최근 세계 의료기기업체 GE헬스케어와 파트너십을 맺었고, 사업 확장을 가속화하고 있다.

휴런은 파킨슨병, 뇌졸중, 치매, 뇌종양, 뇌전이암 등 뇌신경질환 의료영상(CT, MRI)을 AI로 자동분석하는 솔루션을 제공하고 있다. 최근 시리즈B 유치에 성공한 휴런은 중추신경계(CNS) 질환 의료영상 자료를 AI를 통해 자동으로 분석하고 정량화하는 AI 플랫폼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현재 파킨슨, 뇌졸중, 치매 등 3개 질환 대상의 19개 파이프라인을 개발하고 있다. 파킨슨 진단 SW의 경우 진단 능력이 입증되면서 지난 4월 식약처로부터 2등급 의료기기 허가를 받았다. 휴런의 뇌신경질환 특허기술은 임상의(MD)의 진단 메커니즘을 A로 구현했다. 휴런이 개발하고 있는 뇌신경질환 부분은 글로벌 메이저 헬스케어 업체들도 품질 높은 데이터 확보와 개발에 난항을 겪고 있는 분야이기 때문에 글로벌 헬스케어 업체들로부터 러브콜을 받고 있다.

심혈관 질환 분석에 집중하는 스타트업도 있다. 메디픽셀이 개발하고 있는 제품은 세 가지다. 혈관의 모양·병변을 정확히 측정해서 의사의 심혈관 질환 진단을 보조하고 최적의 시술 도구를 추천하는 솔루션, 혈관이 맨눈으로 보이지 않는 경우에도 내부 경로를 알려주는 시술 플래닝 제품, 시술 도구 자동 제어 SW다. 혈관이 막혀 있으면 협심증이나 심근경색 위험성이 크고, 시술까지 자동화하는 장기 솔루션을 개발하고 있다. 진단 솔루션은 프로토타입이 완성된 상태로, 임상을 눈앞에 두고 있다.

서울아산병원 의료영상지능실현연구실에서 스핀 오프한 프로메디우스는 차세대 비지도 학습 기반 AI를 활용해 의료영상 재건·진단·생성 솔루션을 개발하고 있다. 기존의 의료 AI 솔루션은 대부분 데이터와 정답을 동시에 학습시키기 때문에 데이터를 얻기 어려운 희소한 질환 등에 대응할 수 없다는 단점이 있지만 프로메디우스는 비지도 학습 AI를 활용, 기존의 AI 모델이 안고 있는 한계를 극복하는 차별성으로 솔루션을 개발하고 있다.

전화성 씨엔티테크 대표이사 glory@cnt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