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 Image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5일 정부서울청사 브리핑룸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응을 위한 대학 지원대책을 밝히고 있다. 연합뉴스>

교육부가 중국 유학생 입국을 우려해 대학에 4주 이내 개강연기를 권고했다. 3일 기준 최근 14일 이내 중국에서 입국한 외국인 유학생은 9582명으로 집계됐다.

교육부는 5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요 대학 총장 20명과 5개 관계부처가 참석한 '범부처 유학생 지원단 확대 회의'를 개최한 후 이같이 밝혔다.

우리나라에서 공부하는 전체 해외 유학생은 16만165명이다. 이 가운데 중국 국적 유학생은 44.4%인 7만1067명에 이른다. 중국인 유학생 수가 1000명 이상인 곳은 17개교로 추산된다. 경희대가 3839명으로 가장 많고 성균관대 3330명, 중앙대 3199명 등이다.

법무부가 보유한 출입국자료를 바탕으로 3일 기준 2주 이내 중국에서 입국한 외국인 유학생은 9582명인 것으로 집계됐다. 각 대학이 3월에 예정대로 개강하면 학교마다 수천명 학생이 중국으로부터 들어온다. 경희대·서강대 등은 이미 1~2주 개강 연기를 결정한 상황이다. 정부는 해당 대학에 유학생 입국 사실을 통보하고 소재지 등 현황을 파악하도록 했다.

교육부는 대학이 기간은 자율적으로 결정하되 4주 이내에서 개강을 연기할 것을 권고했다. 수업감축, 수업 이수시간 준수, 원격수업 확대, 신·편입학 휴학 등에 대한 탄력적인 학사운영 가이드라인을 마련하기로 했다. 1학기에는 원격수업, 집중이수제를 적극 활용해 2학기 학사일정에 차질 없도록 운영하는 안을 제시했다.

필요시에는 2주 이내로 학사일정을 감축해 학사일정 차질을 최소화할 수 있다. 수업결손은 보강, 원격수업, 과제물 대체 등으로 보완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개강 연기 또는 학사일정 감축을 하더라도 1학점당 15시간의 이수시간은 준수해야 한다.

교육부는 우한 지역을 비롯한 중국 전역에서 입국이 어려운 중국 유학생을 대상으로 온라인 수업이 가능 하도록 기준도 개정할 예정이다. 일부 대학이 자체적으로 금지하고 있는 신·편입생의 첫학기 휴학에 대해서도 허가해주도록 대학에 권고했다.

개강을 앞두고 중국으로 향해야 하는 한국 학생을 위한 조치는 이날 이뤄지지 않았다. 교육부는 “중국에서 수학중인 한국 학생 보호 및 원활한 학사 관리 지원을 위해 다각적 채널을 통해 소통을 확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문보경기자 okmu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