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자동차가 올해 2분기 처음으로 영업이익 4조원을 돌파했다. 기존 최대였던 1분기 영업익을 다시금 갈아치웠다. 현대차는 1분기 이어 2분기에도 차량용 반도체 품귀 현상을 적기 대처하고 글로벌 시장 고부가 차량과 전기차 견조한 수요에 영업이익률 10%도 넘어섰다.

Photo Image
현대자동차 사옥 전경

현대차는 26일 2분기 실적발표 콘퍼런스콜에서 매출액과 영업익이 각각 42조2497억원과 4조2379억원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작년 동기 대비 17.4%와 42.2% 증가한 수준이다. 영업이익률은 10%를 달성했다. 시장 예상치를 훨씬 뛰어넘는 어닝 서프라이즈다. 판매량은 2분기 자동차 반도체와 부품 수급 완화로 세계 시장에서 8.5% 늘어난 105만 9713대를 기록했다.

2분기 영업이익이 크게 증가한 이유는 제네시스,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판매 증가와 우호적 환율 환경 덕분이다. 특히 마진이 높은 제네시스 브랜드와 7세대 그랜저 등 등 고가 차량 판매가 12.7% 늘어난 20만5503대를 기록했다. 2분기 평균 환율은 1315원으로 1분기 대비 2.9% 오른 것도 이익 증가에 도움이 됐다. 원화 약세가 이어지면 해외 이익의 원화 환산액이 커져 수익 증대로 이어진다.

해외에서 전기차 판매가 급증했다. 현대차는 해외 시장에서 생산 증가와 함께 '아이오닉 6'의 글로벌 본격 판매, 하이브리드 차량 판매 호조 등에 힘입어 전년 동기보다 7.6% 늘어난 85만4천210대를 판매했다. 현대차의 올 상반기 판매는 208만1540대로 집계됐으며 매출액과 영업이익은 80조284억원과 7조8306억원으로 반기 기준 최대치다.

실적 호조에 힘입어 현대차는 올해 1월 제시한 '2023 연간 실적 가이던스'의 연결 부문 매출액 성장률 및 영업이익률을 상향 조정했다.


현대차 관계자는 “판매 호조에 따른 물량 증가 및 고부가가치 차종 판매 확대에 따른 믹스 개선, 우호적인 환율 환경 등의 영향으로 연결 부문 매출액 성장률을 기존 10.5~11.5%에서 14~15%, 영업이익률은 6.5~7.5%에서 8~9%로 조정했다”고 설명했다.


김지웅 기자 jw0316@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