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은 30일 생활 속 디지털 전환을 이끌 표준화방안 논의를 위한 '디지털 신분증 표준 기술 세미나'를 개최했다.

Photo Image

디지털 신분증은 모바일운전면허증, 모바일여권 등 디지털화한 데이터를 IC카드 칩, 스마트 디바이스 등에 저장해 개인의 신원 및 자격을 증명하는 전자신분증이다.

세미나는 행안부, 국토부, 외교부, 경찰청 등 관계부처와 삼성전자, 케이티(KT) 등 관련 산업계, 인터넷진흥원, 전자통신연구원, 한국조폐공사 등 공공·연구기관 및 학계 전문가가 참여했다.

행사는 분야별 전문가 발표와 패널토의를 통해 디지털 신분증 기술과 산업 동향, 표준화 사례를 공유하고, 국가표준 개발과 국제표준화 전략을 모색했다.

그 중 행정안전부 디지털 정부혁신을 위한 국가 모바일 신분증의 도입 계획에는 모바일 운전면허증을 시작으로 디지털 신분증 활용 범위를 국가유공자증, 장애인증, 외국인등록증 등으로 확대하는 내용이 포함됐다.

삼성전자는 각종 디지털기기가 스마트폰 하나로 대체되어온 현재까지의 기술 변화와 디지털 신분증이 가지고 올 일상생활의 변화양상을 소개했다.

국표원은 이번 행사에서 논의한 내용을 바탕으로 산·학·연·관과 소비자가 참여하는 협력체계를 구축해 수요자와 공급자가 모두 수용할 수 있는 표준을 개발해 나갈 계획이다.

함봉균기자 hbkone@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