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 Image
<문재인 대통령이 27일 오전 청와대에서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연합뉴스>>

4·7 재보궐선거 참패 이후 청와대의 '청년정책' 발걸음도 빨라졌다.

문재인 대통령은 선거 일주일 후 열린 국무회의에서 '청년'만 18번을 언급하며 청년정책 중요성을 강조했다.

코로나19 충격에서 그 어떤 계층보다 가장 많이 노출돼 있다며 이 같은 어려움을 빨리 해소해줘야 한다고 주문했다. 자칫 청년 세대를 넘어 생애 전체가 불안한 삶에 처할 위험에 빠질 수 있는 이른바 '락다운(lockdown) 세대'가 될 수 있다고 우려했다. 그러면서 우리 사회가 가장 우선순위를 두어야 할 중차대한 과제라고 진단했다.

4·7 재보궐선거를 통해 20~30대 유권자 대다수가 현 정부여당 정책에 반발심을 갖고 있다는 것을 확인한 후 나온 발언이다.

기존 대책을 넘어서는 특단의 대책을 강구해달라며 청년 눈높이에 맞고 청년이 체감하는 정책을 마련하라고 지시했다. 일자리와 주거 불안 해소에 총력을 기울여달라고 덧붙였다.

정부 출범 후 청년정책을 총괄하는 청년비서관을 신설한 문 대통령은 그동안 청년기본법과 청년정책기본계획 등을 발표했으나 청년이 체감하는 데에는 부족했다는 점을 인정한 셈이다.

김광진 청와대 청년비서관도 지난 22~23일 1박 2일 일정으로 제주를 방문했다. 제주도가 청년 취업 역량 강화 프로그램을 운영 중인 '제주더큰내일센터'를 방문하고 청년과 소통하는 자리를 만들었다. 김 비서관은 이날 센터를 찾은 청년들을 만나 창업과 취업의 어려움을 청취했다.

김 비서관은 “지역별로 지자체가 운영 중인 청년 취업 지원센터를 방문해 점검하는 차원”이라며 “대통령께서 별도로 지시하셨거나 한 것은 아니다. 평상시 업무 일환”이라고 확대 해석을 경계했다. 그동안 다른 지역 청년 취업 지원센터를 방문해왔던 것에 연장선상이라는 의미다.

김 비서관은 “별도 스케줄을 잡고 현장을 방문하는 차원은 아니지만, 청년층 얘기를 들을 수 있고 청년에게 도움이 될 만한 곳은 어디든 찾아가려고 한다”고 말했다.

안영국기자 ang@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