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 Image
<금융 전업권 AI(인공지능) 머신 전방위 확산 금융시장 여러 거래에 AI 도입이 확산되고 있다. 우선 시중 은행들이 금소법 시행에 따라 AI를 이용한 불완전판매 방지 시스템을 잇달아 구축하고 있다. 8일 서울 여의도 KB인사이트 지점에서 고객이 AI 금융상담시스템을 이용해 금융투자상품 상담을 하고 있다. 박지호기자 jihopress@etnews.com>

금융업권 거래에서 오랫동안 고질적인 문제로 제기돼 온 투자상품 불완전판매, 보험사기 적발, 카드 부정결제 등을 인공지능(AI)으로 해결하려는 시도가 빠르게 확산하고 있다. 문제 발생을 빠르게 감지하는 것을 넘어 문제 발생 가능성을 사전에 차단하는 업무에까지 AI가 투입된다. 금융권 전반에 걸쳐 'AI 포청천' 역할이 커질 것으로 전망된다.

8일 은행, 카드, 보험 등 주요 금융업권별로 불완전판매 방지와 보험사기 예방, 카드 부정결제 방지 등 업권별 해묵은 문제 돌파에 AI를 적극 도입하고 있다.

은행은 AI를 투자상품 불완전판매 방지 프로세스를 적극 도입한다. 금융소비자보호법 시행에 따라 모든 금융투자 상품으로 적용 대상이 확대됐고, 징벌적 과징금과 과태료 수위가 높아진 데다 상품 안내부터 가입에 이르는 전 과정이 기존보다 훨씬 깐깐해졌기 때문이다.

NH농협은행은 로봇공정자동화(RPA)에 AI를 접목, 투자상품 불완전판매 점검 프로세스 고도화 프로젝트를 지난해 말 완료하고 곧바로 창구 업무에 적용했다. 이 프로젝트는 WM(자산관리)사업부와 디지털전략부가 협업해서 기존 인력이 점검해 온 불완전판매 점검 업무를 AI 기반 자동화 로봇으로 대체한 사례다.

농협은행은 매일 전국 영업점에서 발생하는 수천 건의 투자상품 거래신청서를 RPA 시스템으로 점검하고 있다. 서류 불비 항목을 추출하고 미흡 사항을 해당 영업점에 전달해서 보완토록 하는 등 불완전판매 사후관리에 활용하고 있다. 해당 점검 결과를 직원 교육 자료로 이용, 불완전판매를 완전히 근절하는 효과도 기대하고 있다.

KB국민은행은 최근 AI금융상담시스템을 개발하고 업무 현장에 적용했다. 상품판매 상담 내용을 실시간 분석해 상담 과정에서 불완전판매 여부를 자체 점검할 수 있는 것이 강점이다. 상담 과정에 오류가 있으면 시스템이 직원에게 즉시 안내하는 등 불완전판매를 실시간 차단한다.

또 고객에게 안내할 상품을 음성으로 설명하거나 고객 상담을 녹취할 때 음성을 텍스트 파일로 변환하고 이를 분석, 불완전판매 여부를 검증한다.

우리은행은 KT와 AI 기반 투자상품 불완전판매 방지 프로세스 개발 협약을 맺고 기술 도입 컨설팅 후 전산시스템을 구축하고 있다. 투자상품 신규 가입 시 불완전판매를 차단할 수 있는 프로세스를 우선 개발하고, 금융상품 판매 프로세스를 AI 기반으로 혁신할 방침이다. 더 나아가 불완전판매를 예방하고 완전판매를 할 수 있는 AI 기반 비즈니스 모델 수립까지 목표로 정했다.

신한은행은 올 하반기 목표로 AI 기반 불완전판매 방지 플랫폼을 개발하고 있다. AI 음성봇 기반으로 불완전판매 요소 사전 차단, 상담 녹취 파일 실시간 검수 등 기능을 구현할 계획이다.

보험업계도 보험사기 적발을 위한 AI 구축 열기가 뜨겁다. 일부 보험사는 보험사기 적발 시스템으로 다수의 보험사기를 인지·적발, 사회적 비용 낭비 예방 등 상당한 실적을 냈다.

교보생명은 보험사기예측시스템 'K-FDS'(Kyobo Fraud Detection System)로 현재까지 총 302건의 보험사기를 인지하고 총 13건을 적발했다. 금액만 7억5000억원에 이른다. K-FDS는 보험사기특별조사팀(SIU부) 실무자가 직접 업무 노하우를 디지털 기술과 접목한 교보생명 자체 개발 기술이다. 교보생명 관계자는 “보험사기의 경우 단발성이 아닌 지속·반복적인 경우가 많다”면서 “현재 적발해서 예방하는 비용보다 앞으로 발생할 더 큰 미래 비용을 막을 수 있다는 점에서 상당한 효과를 내고 있다”고 말했다.

현대해상도 AI 기술을 활용한 보험사기 예측시스템을 개발했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의 의료기관 정보에 현대해상이 보유한 보험 정보를 결합, AI가 스스로 보험사기 특징을 학습해서 판별한다. 보험사기 유형과 유사한 특징을 보이는 보험사기 고위험군 대상을 자동 선별해서 탐지하는 머신러닝 기술을 적용했다. 현대해상은 이 시스템으로 기존 조사업무 방식 대비 보험사기 탐지 능력이 22배 향상됐다고 설명했다.

카드업계는 AI가 적용된 이상거래탐지시스템(FDS)을 구축했다. 신한·KB국민·현대 등 카드사는 국내 거래 후 단시간에 해외에서 사용되거나 편의성에 따라 고액결제가 발생하는 등 카드 부정 사용이 많은 해외 가맹점에서 여러 번 결제되면 AI가 자체 거래정지를 조치하는 시스템을 구축, 서비스하고 있다.

배옥진기자 withok@etnews.com, 박윤호기자 yuno@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