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 Image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대표 직무대행이 8일 국회에서 4ㆍ7 재보궐선거 참패에 대한 책임을 지고 최고위원 등 지도부의 총사퇴 입장을 밝히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지도부가 4·7 재보궐선거 참패 책임을 지고 총사퇴했다. 당분간 '비상대책위원회' 체제로 운영된다.

불과 1년 전 총선과는 전혀 다른 민심을 지켜본 민주당은 내년 대통령 선거 위기감을 느끼며 지도부 총사퇴를 결단했다. 이달 중 차기 원내대표를 선출하고, 그 전까지는 도종환 의원이 비상대책위원장을 맡는 비대위 체제로 운영된다.

김태년 대표 직무대행과 최고위원들은 8일 오후 긴급 성명을 발표하며 “저희의 부족함으로 국민께 큰 실망을 드렸다. 오늘 민주당 지도부는 이번 선거 결과에 책임을 지고 전원 사퇴한다”고 밝혔다.

김 직무대행은 “이번 선거에서 국민들께서 민주당에 많은 과제를 주셨다. 철저하게 성찰하고, 혁신하겠다”며 “국민들께서 '됐다'고 할 때까지 당 내부의 공정과 정의를 바로 세우겠다”고 말했다. 이어 “지도부 총사퇴가 성찰과 혁신의 출발이 되길 바란다”며 “새로 선출된 지도부가 민심에 부합하는 혁신을 선도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 직무대행은 “민주당은 세 번의 집권 경험과 민주주의 전통을 가진 저력 있는 국민의 정당”이라며 “바람에 흔들리지 않는 뿌리 깊은 나무처럼 민주당이 다시 국민의 신뢰와 사랑을 받는 정당으로 거듭 날 수 있도록 쇄신에 전념하겠다”고 밝혔다.

민주당은 오는 16일 차기 원내대표 선거를 할 예정이다. 오는 5월 9일로 예정됐던 전당대회는 2일로 앞당겨 빠르게 차기 당대표를 선출하기로 했다.

최인호 당 수석대변인은 “철저한 성찰과 혁신을 위해, 결단한 지도부 총사퇴의 진정성을 살리기 위해, 최대한 신속하게 전당대회와 원내대표 선거를 실시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비대위원장은 도종환 의원이 맡는다. 비대위원은 민홍철·이학영·신현영·오영환·김영진 의원과 박정현 대전대덕구청장 등 7명으로 구성한다.

최 수석대변인은 “당은 의원들과의 소통, 당원들과의 소통을 전면화 할 것”이라며 “앞으로 반성해야 할 내용과 혁신해야 할 내용, 견지해야 할 내용이 충분히 논의되고 결정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날 민주당 의총에서는 재보궐선거 원인을 제공한 정당으로서 책임 다했는가에 대한 성토가 오간 것으로 알려졌다. 또 부동산 대책 관련해서도 공급과 규제완화를 해야 한다는 의견도 오갔다. 최 수석대변인은 “2·4 공급 대책은 앞으로도 일관되게 강화된 형태로 추진할 것이고, 당정청이 함께한다”며 “기존 모자랐던 공급대책으로 무주택자, 특히 생애 첫 주택구입자, 신혼부부, 청년, 직장인 등 무주택자들이 실제로 서울에서 자기 집을 장만할 수 있는 공급과 규제완화를 해나가야 될 것이란 점에 공감대를 이루고 있다”고 말했다.

또 “내로남불 사례를 온정주의로 대했던 것과 단호하게 대처 못하고 사태를 악화시켰던 것, 공정과 정의에 대한 과도한 선민의식에 대해 자성과 성찰, 뼈를 깎는 대책이 필요하다”며 “읍참마속의 심정으로 대처해야 한다는 의견이 많았고 새로운 비대위 지도부가 그런 문제를 전면적으로 해결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송혜영기자 hybrid@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