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국무총리가 올해 첫 코로나19 추가경정예산을 통해 양극화를 해소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Photo Image
<정세균 국무총리가 5일 국회 본회의에서 4차 재난지원금을 위한 추가경정예산안 관련 시정연설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는 5일 정부가 마련한 15조원 규모 추경안 관련 국회 시정연설에서 “이번 추경안은 절박한 피해계층 고통을 덜어주기 위한 '민생 치료제'이자, 우리 사회 양극화 심화를 예방하기 위한 '민생 백신'”이라며 국회의 조속한 처리를 당부했다.

정총리는 코로나19가 국민 생활에 '양극화 심화'라는 깊은 상흔을 남겼다며 코로나19 극복 이후 후유증을 벗어나기 위해 추경이 필요하다는 당위성을 강조했다. 그는 “코로나19를 극복하고 도약의 길로 가기 위해서는 '포용의 힘'이 뒷받침되어야 한다”며 “이제는 K-방역에 더해 'K-회복'의 모델을 만들어야 한다”고 설명했다.

정부가 국회에 제출한 추경안은 15조원 규모다. 여기에 기정예산 4조5000억원을 더해 총 19조50000억원 규모의 '4차 맞춤형 피해지원 대책'을 마련 중이다. 이를 통해 민생과 고용위기를 해소한다는 복안이다.

국가 재정 문제에 대해서는 “지난해 네 차례 추경과 올해 확장재정으로 재정여건이 어렵지만, 초유의 위기 상황에서는 민생이 최우선”이라며 “재정을 지키기 위해서라도 지금은 재정이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고 했다.

정 총리는 “정부는 추경안 국회 심의 과정에 성실하게 임하며 합리적 대안은 적극 검토하겠다”며 “추경안이 국회를 통과하는 즉시 집행될 수 있도록, 사전 준비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밝혔다.

조정형기자 jenie@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