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선분야 초연결 인프라 가입자 미미
미래 성장동력 활용 위해 투자 지속
비싼 요금제 합리화...수요 확대해야

Photo Image
<광케이블>
📁관련 통계자료 다운로드 2020년 2분기 10기가 인터넷 가입자 수

10기가 인터넷은 유선의 5세대(5G) 이동통신으로, 우리나라 4차 산업혁명 선도를 위한 초연결 인프라 중 하나다. 다만 5G와 마찬가지로 기존 기가 인터넷과 차별화를 위한 '킬러 서비스'를 발굴하지 못하고 있다.

10기가 인터넷을 미래성장동력으로 활용하기 위해 공공 분야 선제적 10기가 인터넷 서비스 모델을 발굴하는 동시에 요금제 합리화 등 활성화 조치가 필요하다.

◇거점 확보 성공…존재감은 미약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통신사는 10기가 인터넷이 차세대 유선분야 초연결 인프라 핵심이 될 것으로 판단, 2018년부터 커버리지와 연구개발(R&D) 투자를 시작했다. 2018년부터 올해까지 정부 예산 75억8500만원, 민간투자(KT·SK브로드밴드) 147억원 등 총 223억4400만원이 투입됐다. 통신사 투자를 바탕으로 전국 85개시 기준 10기가 인터넷 커버리지는 8.04%다. 서울 14.11%, 부산 8.76%, 대구 23.65%, 광주 5.82% 등이다.

10기가 인터넷 인프라를 이용하는 상품 중 최고속도인 10Gbps 가입자는 183가구, 5Gbps 가입자는 168가구, 2.5Gbps 가입자는 총 1만5654가구로 나타났다.

이 같은 현황을 종합하면, 과기정통부와 통신사는 계획대로 R&D를 진행하고 망을 구축하며 기초 인프라 구축에는 성공했다. 하지만 국민이 10기가 인터넷 존재감을 체감하기에는 한계가 분명하다.

◇수요 부족이 가장 큰 원인

10Gbps급에 이르는 초고속 통신 성능을 제대로 활용할 융합서비스 수요가 발굴되지 않은 게 10기가 인터넷 저변 확대가 저조한 원인이다.

과기정통부와 통신사는 10기가 인터넷이 기가 인터넷보다 10배 빠른 유선 인터넷으로, 5G 이동통신, 초고화질방송, 홀로그램, 증강현실(AR)·가상현실(VR) 등 기초 인프라가 될 것으로 기대했다. 문제는 인프라가 갖춰졌다고 이같은 융합서비스가 곧바로 활성화되지 않는다는 점이다.

300여명대에 불과한 5Gbps 이상급 10기가 인터넷 주요고객은 증권 단타매매, 프로게이머 등 안정적인 초고속·초저지연 성능이 필수적인 고객층으로 알려졌다. 기대만큼 융합서비스가 활성화되지 않았고, 10기가 인터넷 확산에도 한계로 작용했다.

기가 인터넷에 비해 1.5~2배 비싼 요금제는 서비스 초기임을 고려해도, 저변 확대에 걸림돌이다. 10기가 인터넷 상품 평균요금은 6만2333원이다. 2.5Gbps 상품이 4만4000원, 5Gbps 상품이 5만7750원, 10Gbps 상품이 8만5250원이다.

◇과제는

10기가 인터넷은 유선의 5G와 같은 역할이다. 당장 수익이 보이지 않고, 가입자가 확대되지 않는다고해 포기해선 안된다. 4차 산업혁명 시대 융합산업을 주도할 잠재력을 보고 투자를 지속해야 한다.

통신전문가는 공공분야 역할이 중요하다고 조언했다. 디지털뉴딜과 같은 공공서비스 선도사업으로, 민간이 적극 투자를 주저하는 분야에서 10기가 인터넷을 활용한 서비스모델을 확보해야 한다. 초실감형 콘텐츠 기반 교육서비스, 공공 클라우드서비스 분야 등에서 10기가 인터넷 수요을 발굴하며 서비스 모델을 찾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통신사도 10기가 인터넷에 최적화한 초실감 콘텐츠 서비스 개발 등 혁신 노력을 지속해야 한다.

통신전문가는 “10기가 인터넷은 초연결 인프라 선점을 위한 핵심정책으로, 미래 성장동력이 되기에 충분하다”며 “초반 성적표에 일희일비하지 말고 투자를 지속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박지성기자 jisung@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