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 Image
<야마하골프 21년형 신제품 UD+2 아이언>

야마하골프가 21년형 신제품 UD+2 아이언을 일본보다 국내 먼저 소개한다.

이동헌 오리엔트골프 사장은 “비거리 아이언의 선두를 지켜왔던 야마하골프가 21년 신제품 UD+2 아이언으로 야마하 골프 역사상 처음으로 일본보다 한국에 최초 공개하는 만큼 국내외의 기대가 크다”고 말했다.

UD+2는 울트라디스턴스(Ultra Distance)의 약자에 2클럽 더 나간다는 +2를 붙인 의미다. UD+2 개발자 무로카와 이쿠히로씨는 “UD+2라는 이름처럼 두 클럽 더 나간다는 확실한 장점을 살리면서도 똑바로 나가야 한다는 고객의 요구에 발맞추려 했다”면서 “압도적인 비거리와 완벽한 직진을 실현했다”고 말했다.

무로카와의 장담은 수치로도 증명된다. 오리엔트골프가 지난 8일 스포츠 산업 기술센터에 의뢰해 4개 브랜드의 7번 아이언 비거리를 테스트했을 때 야마하 UD+2가 비거리 1위로 나타났다. 21년형 UD+2는 다른 브랜드 제품 보다 10미터 정도 멀리 날아간 153m를 기록했다.

비결은 얇은 페이스와 스피드 립 페이스(SPEED-RIB FACE)다. 이번 21년형 UD+2는 7번 아이언 기준으로 페이스가 1.9㎜, 솔이 1.5㎜이다. 페이스와 솔을 모두 얇게 했기 때문에 실제로 볼이 맞는 실타점 부분이 함께 휘면서 볼의 초속이 올라간다.

그러면서 페이스 뒤쪽에 넣은 두께 0.3㎜의 5개 립(RIB)이 볼의 발사각을 높여주므로 탄도가 높아진다. 이것이 7번 아이언으로 5번 아이언의 비거리를 내면서도 탄도는 그대로 유지하는 비결이다. 탄도가 적당하기 때문에 골퍼가 원하는 지점에 볼을 확실히 떨어트릴 수 있다.

KLPGA 프로 변현민은 “2019년부터 꾸준히 활용하고 있는 아이언이 야마하 UD+2”라고 말했다. 변씨는 “처음에는 아이언의 비거리가 너무 늘어나서 적응하는 시간이 필요했지만 강력한 비거리와 정확도를 동시에 챙긴 야마하 UD+2는 이제 선택이 아닌 필수”라고 덧붙였다.

Photo Image
<야마하골프 21년형 신제품 UD+2 드라이브>

21년형 UD+2는 우드류에도 힘을 실었다. 드라이버, 우드, 유틸리티에 적용된 스피드박스(SPEED-BOX) 기술덕분이다. 스피드박스는 헤드의 솔과 크라운에 고압성형된 20개의 박스 구조이다. 깊이 1.5㎜의 스피드박스는 임팩트 시에 바디, 크라운, 솔에 발생하는 진동을 억제시켜 에너지 손실을 줄인다. 그만큼 볼에 더욱 힘이 실려 볼 초속이 높아지는 것이다.

UD+2는 여성 골퍼들에게도 더 많은 기회를 준다. 3년차 골퍼인 정다희씨는 “가볍게 2클럽 더 나가는 UD+2가 신형이 나왔다니 반갑다”면서 “새로운 UD+2로 캐디백을 채울 생각에 설렌다”고 밝혔다. UD+2가 여성 골퍼들에게 입소문 탄 지는 오래다. 가볍지만 멀리 나가는 장점 외에도 볼을 쉽게 띄우는 건 기본. 여기에 여성 전용 웨지로 그린 적중율과 벙커 탈출을 높이기 때문이다.

오리엔트골프 관계자는 “신형 UD+2 문의가 끊이지 않고있다”면서 “출시를 앞두고 광고를 먼저 시작했는데 문의가 빗발치는 등 거리가 고민인 시니어 골퍼를 비롯해 여성 골퍼까지 문의하는 사람이 다양하다”고 밝혔다.

안수민기자 smah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