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 Image

본인인증 앱 '패스(PASS)' 기반 모바일운전면허 서비스 가입자가 100만명을 넘었다.

이동통신 3사는 '패스 모바일 운전면허 확인 서비스 가입자가 9일 기준 100만명을 돌파했다고 12일 밝혔다. 6월 경찰청·도로교통공단과 출시한 이후 불과 두 달여 만에 가입자가 급증한 것이다.

'패스 모바일운전면허'는 이통3사 본인 인증 '패스(PASS)'에 본인 명의 운전면허증을 등록해 온·오프라인에서 운전 자격 및 신분을 증명하는 서비스다. '패스 모바일운전면허'는 지난해 9월 과학기술정보통신부 ICT 규제샌드박스를 통해 국내 최초로 상용화된 디지털 공인 신분증이다.

전국 27개 운전면허시험장은 7월부터 운전면허증 갱신이나 재발급, 영문 운전면허증 발급 업무에 '패스 모바일운전면허'를 활용하고 있다.

이통 3사는 경찰청과 하반기 내 '패스 모바일운전면허'를 교통경찰 검문 등 일선 경찰행정에 적용하는 방안을 논의 중이며, 금융거래 및 이동통신 서비스에도 신원확인 용도로 활용할 수 있도록 논의하고 있다.

비대면 이용 신청이 잦은 렌터카 및 공유 모빌리티 업계 역시 '패스 모바일운전면허'를 통해 사용자 운전자격을 실시간으로 확인, 무면허 및 부적격 운전을 사전에 예방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는 게 이통 3사 설명이다.

이통3사는 “빠르게 증가하는 '패스 모바일운전면허' 가입자가 편의성을 체감할 수 있도록 제휴처도 지속 확대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박지성기자 jisung@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