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국민은행(행장 허인)은 금융소비자 보호를 위해 고객자산 리스크관리 체계를 개편했다.

펀드, 신탁 등 고객자산에 대한 리스크관리 업무를 은행 고유자산 리스크를 담당하는 리스크관리부서로 이관했다. 또 은행고유자산 리스크관리 정책에 준하는 의사결정 협의체를 추가 신설했다.

신설된 리스크관리심의회와 리스크관리협의회는 고객자산 유형별 리스크관리 정책 및 절차를 심의한다. 유관부서장 심의 후 그룹 임원 3분의2 이상 찬성으로 결의되는 방식이다.

국민은행 관계자는 “KB금융지주, 계열사 모든 임직원이 소비자보호를 최우선 가치로 삼고 프로세스와 시스템을 정비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고객자산 보호를 위한 리스크관리 체계를 지속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길재식기자 osolgil@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