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 Image

정부가 국내 여행 경기 활성화를 위해 추진하고 있는 '대국민 숙박 할인쿠폰' 사업을 두고 참여 주체인 온라인여행사(OTA)들이 부담을 호소하고 나섰다. 코로나19로 침체된 여행 산업을 지원한다는 취지에는 동의하지만 OTA 부담 비용이 과도, 쿠폰 사용이 늘어날수록 역마진이 난다는 주장이다.

오는 14일 본격 시작하는 대국민 숙박 할인쿠폰 사업은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관광공사가 국내 숙박시설 예약 시 할인 쿠폰을 지원하는 프로젝트다. 쿠폰 총 발급 규모는 100만장으로, 3만원 할인권(숙박비 7만원 이하) 20만장과 4만원 할인권(숙박비 7만원 초과) 80만장으로 구성됐다. 국내 관광 비수기인 9~10월 숙박 예약 조건으로 사용할 수 있다. 국내 총 27개 OTA가 참여한다.

문제는 쿠폰 한 장을 사용할 때마다 업계의 자부담이 1만원 발생한다는 점이다. 통상 상품을 중개한 사업 참여 OTA가 이를 부담하는 구조다. 평균 OTA 중개 수수료는 10% 수준으로, 10만원 상품을 1개 판매하면 1만원 수익을 올린다. 즉 7만원 이하 숙박 상품을 쿠폰 할인으로 판매할 경우 3000원 역마진이 나는 구조다. 여기에 운영대행사와 OTA 플랫폼 간 시스템 연동에 드는 비용까지 더해 각 OTA 업체는 적게는 수억원, 많게는 수십억원 수준의 적자가 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이 때문에 사업을 본격화하면 각 OTA는 저가 상품은 배제하고, 메인 배치 역시 호텔·풀빌라 등 고가 상품 위주로 구성할 것이라는 우려가 나온다. 연박, 조식 패키지 등을 통해 객단가를 올려야 쿠폰 자부담 비용을 상쇄할 수 있기 때문이다.

참여 OTA 가운데에서도 대형사는 부담이 덜한 편이다. 사업을 통해 신규 유입 가입자가 발생할 수 있어 투자의 일환으로 보기도 한다. 중소형사는 비성수기 시장 점유율 급락을 우려해 '울며 겨자 먹기' 식으로 참여한다는 반응이 많다. 사업 예산이 총 280억원에 달해 시장 양극화 심화가 우려된다.

대안으로는 OTA와 숙박업체가 자부담 비용을 분담하는 방안이 고려되고 있다. 정부는 최대 50%까지 숙박업체가 부담할 수 있도록 권고했다. 다만 호텔·리조트 등 대형 사업자와 달리 펜션·게스트하우스를 운영하는 자영업자에는 적용이 쉽지 않을 것으로 전망된다. 적정 분담 비율을 책정하기 어렵고 플랫폼 수수료, 광고비에 추가 비용까지 요구하기 쉽지 않다. 이 때문에 일부 OTA는 상한선인 50%를 부담하는 일부 숙박업소만 이번 사업에 포함하는 방향으로 결론을 내기도 했다.

OTA업계 관계자는 “업계 자부담 비용 산정 근거가 뚜렷하지 않다. 쿠폰 할인액을 1만원 낮춘다 하더라도 수요 창출은 충분히 가능하다”면서 “OTA와 숙박업자가 비용을 분담한다고 해도 민간 사업자에 비용 30%를 부담시키는 것은 과도하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김석 한국관광공사 관광복지센터장은 “OTA가 자부담 비용을 100% 부담하는 경우는 27개 가운데 3개사 정도로, 대부분 숙박업체와 절반씩 부담하는 것으로 확인된다”면서 “인위적인 금액 상승 등에 대해서는 전년 대비 숙박요금 데이터와 비교해 모니터링 및 제재 조치를 취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이형두기자 dudu@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