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 Image

삼성화재와 카카오·카카오페이가 추진하던 디지털 손해보험사 설립이 끝내 무산됐다. 애초 합작사를 통해 공략하려던 전략에 이견이 생겼기 때문이다.

26일 업계에 따르면 삼성화재와 카카오·카카오페이가 함께 추진하던 디지털손해보험사 설립 작업이 중단됐다. 이들 회사는 이날 금융당국에 디지털 손보사 설립 철회 계획을 알리고 향후 대책을 논의했다.

삼성화재와 카카오·카카오페이는 지난해 9월 디지털 손보사 설립을 위한 태스크포스팀을 구성, 금융당국에 예비인가 신청을 위한 준비를 진행했다. 카카오페이가 경영권을 보유하고 삼성화재와 카카오가 전략적 동반자로 참여하는 형태였다. 지분 구성은 카카오페이 50%, 카카오 30%, 삼성화재 20%였다.

설립될 디지털 손보사는 카카오 플랫폼을 기반으로 핀테크와 인슈어테크 기술이 적용된 생활밀착형 보험을 판매할 예정이었다. 하지만 예비인가 신청 과정에서 온라인 자동차보험 출시를 놓고 의견이 엇갈렸다.

다이렉트 자동차보험 판매 비중이 50%에 육박하는 삼성화재의 경우 신설 디지털 손보사와 상품 경쟁이 발생할 수 있어 애초 계획대로 생활밀착형 상품에 집중하자는 입장이다. 하지만 카카오는 디지털 손보사 역시 자동차보험 시장 진출이 필요하다는 입장을 고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삼성화재 관계자는 “디지털 손보사 사업전략 수립을 위한 의사결정 과정에서 상품 구성을 놓고 원칙과 방식, 세부안에 대한 시각 차이가 발생해 회사 설립을 중단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삼성화재와 카카오페이는 디지털 손보사 설립과 별개로 협력은 지속한다는 방침이다. 앞서 양사는 지난 25일 서울 서초동 삼성화재 본사에서 포괄적 업무제휴를 체결하기로 했다.

삼성화재 관계자는 “양사는 카카오페이 간편보험 메뉴를 통해 만나볼 수 있는 생활밀착형 보험 종류를 확대할 예정”이라면서 “보험 안내장 및 증권 발송 등 카카오 생태계를 활용한 고객 서비스 협업도 강화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카카오페이는 삼성화재와 별개로 디지털 손보사 설립을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새로운 합작 파트너를 찾기보다 카카오페이가 대주주가 되고 모회사인 카카오가 투자하는 형태가 유력한 것으로 전해졌다.

박윤호기자 yuno@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