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 Image

NH투자증권(대표 정영채)은 투자자가 직접 만드는 주식매매 투자전략 알고리즘 기반 매매지원 서비스 '젠포트 DIY'를 27일 출시한다고 밝혔다.

젠포트란 핀테크 기업 뉴지스탁이 운영하는 플랫폼 명칭이다. 이 서비스를 이용해 투자자가 직접 DIY형으로 주식 매매 알고리즘을 만들거나 타인이 만든 알고리즘을 복제·수정해 자신만의 알고리즘을 만들 수 있다.

NH투자증권 젠포트 DIY 서비스를 이용하려면 먼저 젠포트에서 자신만의 알고리즘을 직접 생성하고 백테스트로 검증을 마쳐야 한다. 이후 NH투자증권 나무(NAMUH) 모바일 앱의 알고리즘 마켓에서 서비스에 가입한 후 본인만의 알고리즘에 의한 매매 시그널이 발생할 때마다 주문을 실행하면 된다.

최소 투자금액은 100만원이며 주식 매매 수수료는 0.15%다.

NH투자증권은 2018년 자동화된 알고리즘 기반 주식투자 서비스인 알고리즘 마켓을 출시했다. 성장성이 뚜렷한 소형주만 골라주거나 애널리스트 보고서를 분석해 추천 종목을 골라주는 등 총 10개 알고리즘을 운영하고 있다.

알고리즘 마켓에서는 추천 종목을 간편하게 주문할 수 있다. 투자자 본인 계좌 운용 수익률과 추천 전략 수익률을 비교해 투자성과를 점검할 수 있다.

이수환 NH투자증권 디지털솔루션부장은 “자신이 직접 퀀트 전략을 생성해 주식매매를 하고 싶어하는 투자자가 많다”며 “젠포트 DIY 서비스가 이런 투자자에게 유용할 것”이라고 말했다.

배옥진기자 withok@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