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 Image
<희망T 캠페인에 참여한 DGB생명보험 임직원이 기념촬영했다.>

DGB생명보험은 세계 기후난민 어린이들을 돕기 위한 '희망T 캠페인'에 참여했다고 27일 밝혔다.

희망T 캠페인은 전국재해구호협회 희망브리지에서 주관하는 참여형 기부 캠페인이다. 자연재난 피해를 입고 삶의 터전을 잃은 세계 기후난민 어린이들에게 꼭 필요한 식량과 옷을 구호품으로 전달한다. DGB생명은 지난해부터 참여하기 시작했다.

올해는 창립기념일인 지난달 22일부터 약 한 달간 30여명 임직원이 참여했다. 이들은 무지 티셔츠에 기후난민 어린이들에게 전하고 싶은 희망 메시지를 그림으로 표현하고 응원 엽서를 작성했다. 완성된 티셔츠들은 영양결핍치료식과 함께 방글라데시, 에티오피아, 수단 등 전 세계 기후난민 어린이에게 전달될 예정이다.

DGB생명 관계자는 “세계적인 기후변화와 자연재해로 어려움을 겪는 아이들에게 희망과 도움을 주기 위해 임직원들이 적극적으로 캠페인에 참여했다”면서 “많지 않은 티셔츠와 소량의 식량이지만 기후난민 어린이들의 생명을 살리는 데 도움이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박윤호기자 yuno@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