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 Image
<마이크로소프트 로고>

한국마이크로소프트(MS)가 스타트업 프로그램을 시작한다. 유망 스타트업을 발굴해 역량 강화와 해외 진출 등을 지원한다.

이번 프로그램은 △SK텔레콤 △스톰벤처스 △캡스톤파트너스 △스톤브릿지벤처스 △500스타트업 △키움인베스트먼트 △서울대기술지주회사 △KAIST창업원 △포항공과대학교기술지주 △은행권청년창업재단(디캠프) △다우데이타 △에쓰씨케이 등 총 12개 파트너사가 공동 운영한다. 클라우드부터 공동영업 지원까지 엔드투엔드 지원으로 스타트업 생태계를 활성화한다.

최종 선정되는 스타트업 30개사에는 해외 진출 컨설팅과 국내외 벤처캐피털 미팅, 최대 12만달러(약 1억4000만원) 규모 애저 크레딧을 지원한다. 이와 함께 클라우드 교육, 기술 컨설팅, 마이그레이션 지원, MS 고객 대상 영업·마케팅, 오피스365 계정과 비주얼스튜디오·깃허브 엔터프라이즈 제공 등 혜택을 준다.

'5GX 트루이노베이션 엑셀러레이터' 프로그램 혜택도 함께 제공한다. 이 프로그램은 인공지능(AI), 증강현실(AR)·가상현실(VR), 미디어, 보안, 커머스, 모빌리티 등 5세대(5G) 이동통신 특화 서비스 분야에서 스타트업을 발굴·육성한다. 지식재산권, 법무·세무, 홍보, 마케팅 등 세미나와 SK텔레콤이 주최하는 네트워킹과 오프라인 행사에 참가할 수 있다. 사업 시너지가 기대되는 경우 사업 연계 기회도 제공한다.

접수는 5월 6일까지이며 최종 발표는 5월 29일이다. 참여 대상은 AI, 빅데이터, 기계학습, 핀테크, 에듀테크, 리테일테크, 스마트팩토리 등 기술 스타트업이다. MS 고객사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에 도움을 줄 수 있는 기술 스타트업이면 어떤 업체든 참여할 수 있다. 참여 신청은 MS 스타트업 프로그램 웹사이트에서 하면 된다.

장홍국 한국MS 파트너·SMC 사업부문 부사장은 "아이디어와 기술력을 갖춘 스타트업은 시장에 활기를 불어넣어 혁신과 경제 활성화에 기여한다"면서 "이번 프로그램을 통해 역량 있는 스타트업이 국내외 파트너사와 협업하고 비즈니스를 변혁할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오다인기자 ohdai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