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산업체 대체부지 협의 완료…이르면 내달 해제 확정
市, 환경영향평가 등 행정절차 후 산단 조성사업 착수
부산로봇사업협동조합 “지역 로봇산업계 숙원 본궤도”

Photo Image
<부산 센텀2지구 도시첨단산업단지 조감도.>

특정 기업 특혜 논란과 그린벨트 해제 유보 조치로 수년째 진전이 없던 부산 센텀2지구 개발사업이 본궤도에 오를 전망이다. 이에 따라 센텀2지구 핵심 산업 인프라인 부산로봇산업협동화단지 조성도 청신호를 켰다.

부산시와 부산로봇 산·학·연에 따르면 로봇협동화단지가 들어설 센텀2지구 도시첨단산업단지 조성계획의 걸림돌이 하나둘씩 해결되고 있다. 이 계획은 지난 2016년 시작했지만 개발구역 내 방산업체 풍산의 이전과 대체부지 확보, 이로 인한 그린벨트 해제 문제를 풀지 못해 당초 계획보다 2년 이상 지체됐다.

풍산은 최근 공장 이전 대체부지와 관련해 주무부처인 국방부와 협의를 마쳤다. 국방부가 군수 목적으로 이전을 용인하면서 꼬였던 그린벨트 해제 건도 풀릴 것으로 예상된다.

시는 국방부 공식 견해를 첨부해 국토부 중앙도시계획심위원회에 센텀2지구 그린벨트 해제를 재요청할 계획이다. 이르면 내달 그린벨트 해제가 확정되면 도시첨단산단 개발계획, 환경영향평가 등 행정 절차를 진행하고, 내년 하반기에는 산단 조성사업에 착수할 방침이다.

로봇협동화단지 사업 주체인 부산로봇사업협동조합(이사장 유학현)도 그린벨트 해제 시점에 맞춰 단지 조성 실무 작업에 돌입한다.

우선 조합은 부산시와 로봇협동화단지 조성 협력 양해각서(MOU)를 교환한다. 조합이 주도한 유망 역외로봇기업 유치 성과를 알리고, 단지를 기반으로 로봇융합 신산업 육성과 지역 신성장동력 창출을 선도한다는 점을 부각할 계획이다.

Photo Image
<부산 센텀2지구 도시첨단산단 개발 지역.>

시와 시의회는 '로봇산업육성 및 지원에 관한 조례'를 제정해 측면 지원한다. 단지 조성과 활성화는 물론 단지 내 로봇융합기업 및 기관 유치와 산업화를 제도적으로 뒷받침하기 위해서다.

총사업비 1조6413억원이 투입되는 센텀2지구 도시첨단산단은 부지 195만㎡(59만평)에 로봇융합, 첨단부품소재, 정보통신기술(ICT), 해양신산업 등 4차 산업혁명 선도산업과 연구개발(R&D) 기관을 집적화해 8만개 이상 일자리를 만든다.

로봇협동화단지는 한국로봇융합연구원, 부산대와 동명대를 비롯한 대학 로봇연구 및 인력양성센터, 부산테크노파크 해양로봇센터 등 10개 이상 전문 기관과 50여개 로봇기업이 들어선다.

유학현 부산로봇사업협동조합 이사장은 “로봇협동화단지 조성 선결 조건인 센텀2지구 사업 확정을 위해 정부와 부산시, 지역 정치권을 설득했고, 지역민 우대채용, 풍산 노조 설득 등 난제 해결에도 앞장서왔다”면서 “그린벨트 해제 후에는 보다 구체적이고 실질적인 활동을 통해 지역 로봇산업계 숙원인 로봇협동화단지 조성을 성공적으로 완수하겠다”고 말했다.

부산=임동식기자 dsli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