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디스플레이가 '터치 일체형 플렉시블 표시장치'에 관한 핵심 기술 확보에 나섰다. 플렉시블 디스플레이를 탑재하는 프리미엄 휴대폰이 늘고 있는 가운데 한층 효율성 높은 기술을 개발, 시장 경쟁력 강화에 나선다.

14일 업계에 따르면 삼성디스플레이는 최근 특허청에 '박형으로 구현되는 플렉시블 터치스크린패널(TSP) 일체형 표시장치'에 관한 특허를 출원했다. 특허는 기존 터치 일체형 모듈과 비교해 한층 얇은 두께를 구현하는 한편 구부리거나 휘어지는 특성을 부여한 것이 골자다.

삼성디스플레이 측은 TSP를 별도 제작해 표시장치에 부착하면 그만큼 전체 두께가 늘어 영상 시인성과 유연성을 저하시킬 수 있다고 지적했다. 또 플렉시블 표시장치 수요가 늘고 있는 추세에 역행하게 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Photo Image
<삼성디스플레이가 특허 출원한 터치 일체형 플렉시블 표시장치 도면 예시>

삼성디스플레이는 해당 기술을 구현하기 위해 2중 플렉시블 디스플레이용 기판 또는 2중 박막 투명기판을 사용하는 방안을 제시했다. 두 기판 사이에 투명 전극물질로 터치 감지 패턴과 화소를 형성하는 형태다. 밑 기판에 화소를 구현한 후 그 윗 층에 산화인듐전극(ITO)을 비롯한 투명 전극물질로 터치 패턴을 그려 빛이 투과되도록 하는 원리다. 화소는 모듈 두께를 줄이기 위해 자발광소자인 유기발광다이오드(OLED)를 이용하는 방안을 제시했다.

회사는 해당 기술이 구현되면 두 기판 사이에 형성된 터치 감지 패턴이 기판 간 접착력을 한층 높일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또 기존 터치 일체형 디스플레이보다 단순한 구조가 형성되기 때문에 모듈 전체 두께가 얇아지고 유연성까지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이번 특허는 삼성전자는 물론 핵심 고객사인 애플 등 다양한 글로벌 스마트폰 제조사를 겨냥한 것으로 보인다. 최근 삼성전자 갤럭시폴드를 비롯해 플렉시블 디스플레이를 탑재한 프리미엄 스마트폰이 속속 등장하면서 터치 기능과 선명한 화면을 모두 구현하는 일체형 품목이 요구되고 있기 때문이다. 해당 기술을 활용하면 폴더블폰 전체 두께까지 줄일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삼성디스플레이는 특허 출원서에서 “이번 기술은 정전용량 방식은 물론 다른 방식 TSP에도 적용할 수 있다”면서 “두께 저감은 물론 기존보다 향상된 유연성을 제공하는 플렉시블 TSP 일체형 표시장치를 제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윤희석기자 pioneer@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