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 Image
<LG전자가 내달 7일 美 라스베이거스에서 개막하는 CES 2020에서 신개념 프리미엄 식물재배기를 공개한다. 왼쪽부터 새로운 식물재배기와 와인셀러, 냉장고를 빌트인으로 구성한 모습.>

LG전자가 집 안에서 채소를 길러 먹을 수 있는 신개념 프리미엄 식물 재배기를 공개했다. LG전자는 식물 재배기를 새해 1월 7일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CES 2020'에서 일반에 처음 전시할 예정이다.

Photo Image
<신개념 프리미엄 식물재배기에서 샐러드나 쌈으로 주로 먹는 로메인(Romaine) 상추를 재배하는 제품 내부모습>

LG전자는 자사 가전 기술을 집약해 'LG 식물 재배기'를 개발했다고 26일 밝혔다.

LG전자는 복잡한 채소 재배 과정 대부분을 자동화했다. 고객이 식물 재배기 내부 선반에 일체형 씨앗 패키지를 넣고 문을 닫으면 자동으로 채소 재배가 시작된다.

일체형 씨앗 패키지는 씨앗, 토양, 비료 등 채소를 기르는 데 필요한 여러 요소를 패키지 하나에 통합했다. 구입과 관리가 간편하다. 이 제품은 상추, 케일 등 약 20종의 다양한 채소를 야외보다 빠르게 재배할 수 있다.

총 4개의 선반을 이용해 한꺼번에 재배할 수 있는 채소는 모두 24가지다. 잎채소, 새싹채소, 허브 등으로 나눠 선반마다 비슷한 채소를 함께 기르는 것도 가능하다. 새싹채소는 약 2주, 잎채소는 약 4주, 허브는 약 6주가 지나면 모두 자란다.

LG 식물 재배기에는 LG 생활가전 기술력이 망라됐다. LG전자는 채소가 자라는 데 적합한 최적 온도를 자동으로 제어하고 유지하기 위해 디오스 냉장고의 정밀 온도 제어 및 정온 기술을 적용했다. 상황에 따라 컴프레서 동작을 자유자재로 조절하는 인버터 기술도 투입했다.

Photo Image
<신개념 프리미엄 식물재배기 제품사진>

LG 퓨리케어 정수기의 급수 제어 기술도 활용했다. 이 기술은 채소 성장에 필요한 물을 지나치거나 모자라지 않도록 정확하게 공급하는 데 적용됐다.

LG 휘센 에어컨의 공조 기술은 식물 재배기 내부의 공기 흐름을 최적화했다. 채소가 성장하는 데 적합한 기류를 만든다. 발광다이오드(LED) 파장 및 광량 제어기술은 채소의 광합성 효율을 높인다.

고객은 스마트폰으로 채소 생장 상태를 실시간으로 모니터링하고 식물 재배기를 제어할 수 있다.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앱)은 채소를 재배하는 단계마다 유용한 정보와 수확 시기 등을 알려준다.

LG전자는 환경오염 문제가 대두되면서 안전한 먹거리를 찾는 소비자가 늘어나는 분위기를 반영, 식물 재배기를 개발했다. 글로벌 시장에서 가정용 식물 재배기에 대한 관심도 높아지는 추세다.

LG전자는 이 제품을 렌털 서비스로 선보일 것으로 예상된다. 아직은 생소한 장치인 만큼 전문가 관리가 필요하기 때문이다. 또 가격대를 공개하지 않았지만 일시불로 구매하기에는 고가일 것으로 추정된다.

LG전자가 의류관리기, LED 피부 마스크, 가정용 맥주제조기에 이어 'LG 식물 재배기'로 신가전 열풍을 이어 갈 지도 관심을 끈다.

송대현 LG전자 H&A사업본부장 사장은 “차별화한 생활가전 기술을 집약한 프리미엄 식물 재배기가 야외가 아닌 집 안에서 다양한 채소를 편하게 기르는 즐거움을 선사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소라기자 srpark@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