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7월 수출액이 무역통계가 집계되기 시작한 1956년 이후 65년 만에 역대 최대를 기록했다. 또 10년 만에 4개월 연속 20% 이상 상승하며 파죽지세 행진을 계속하고 있다. 반도체·자동차 등 전통의 주력산업은 물론 이차전지, 바이오·헬스 등 신성장 품목 수출도 나란히 선전하고 있어 주목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지난달 수출액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9.6% 증가한 554억4000만달러로, 무역통계 집계를 시작한 이래 사상 최대를 기록했다고 1일 밝혔다. 기존 최대 기록은 2017년 9월의 551억2000만달러였다.

Photo Image
<ⓒ게티이미지뱅크>

전년 동기 대비 수출 증가율은 9개월 연속 플러스를 기록했다. 특히 2011년 1월 이후 10년 6개월 만에 4개월 연속 20% 이상 성장률을 나타냈다. 또 지난 3월 이후 5개월 연속 500억달러 이상 수출액 기록을 이어 갔다.

문승욱 산업부 장관은 “그동안 축적한 우리 제조업의 기술과 글로벌 경쟁력이 없었다면 역대급 실적도 없었을 것”이라면서 “가장 큰 원동력은 전 품목의 균형 성장을 바탕으로 더욱 견고해진 우리 수출의 펀더멘털(기초체력)”이라고 분석했다.

올 들어 월별 수출액은 세 번이나 역대 상위 5위에 진입했다. 또 지난달은 역대 7월 기록 가운데 1위였던 2018년 실적(518억달러)을 30억달러 이상 큰 격차로 넘어섰다. 일평균 수출액도 7월 기록 가운데 가장 많은 22억6300만달러를 기록했다.

1월부터 7월까지 누적 수출액은 3587억달러로 역대 1위를 기록했다.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하면 26.6%나 상승했다. 이에 따라 연간 수출액 6000억달러 돌파 가능성이 짙어졌다.

지난달 수출 호조는 전통의 주력 산업과 신산업이 고르게 실적을 거둔 덕이다. 2개월 연속 15대 주요 품목의 수출이 모두 증가했다.

반도체는 지난해보다 39.6% 증가한 110억달러 수출액으로 역대 7월 최고 기록을 다시 썼다. 수출 2·3위 품목인 석유화학과 일반기계도 각각 59.5%, 18.4% 증가했다. 자동차(12.3%), 컴퓨터(26.4%) 등 전통 주력 품목도 순항했다. 신성장 품목인 바이오헬스(27.2%), 이차전지(31.3%), 농수산(3.7%), 화장품(11.7%) 등도 최대 수출액 기록을 다시 썼다.

지역별로는 중국, 미국, 유럽연합(EU), 동남아시아국가연합(ASEAN, 아세안) 등 4대 지역에서의 7월 수출이 역대 1·2위를 기록한 것으로 집계됐다.

한편 수입은 38.2% 증가한 536억7000만달러를 기록했다. 최근 내수 회복과 수출 경기 호조로 6개월 연속 두 자릿수 증가했다. 무역수지는 17억6000만달러로 15개월 연속 흑자다.

문 장관은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 확산, 수출입 물류 애로, 부품 공급 차질, 원자재 가격 상승 등 위협 요인이 계속되고 있다”면서 “현재 좋은 흐름을 이어 역대 연간 최대 수출액과 무역 1조달러 회복을 달성하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윤희석기자 pioneer@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