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 Image

현대모비스가 계기판(클러스터)과 헤드업디스플레이(HUD) 기능을 통합한 '클러스터리스 HUD'를 세계 최초로 개발했다. 각종 자동차 운행정보를 통합화하고 단순화한 게 특징이다.

현대모비스는 15형 클러스터리스 HUD를 국내는 물론 미국, 중국, 독일 등 세계 주요 국가에 특허 등록을 완료했다고 24일 밝혔다.

클러스터리스 HUD는 클러스터에 표시하는 각종 주행정보를 운전자 정면 HUD와 오디오·비디오·내비게이션·텔레커뮤니케이션(AVNT)으로 나눠 운전자 주의 분산을 최소화한다.

속도와 RPM 등 상시 필수 주행정보를 운전자 눈높이로 끌어올렸을 뿐 아니라 길 안내 등 HUD 본연의 주행보조 기능까지 지원한다. 보조 주행 정보는 AVNT에 표시한다.

클러스터리스 HUD는 상단의 세 구역과 하단의 한 구역 총 4개 표시영역으로 구성된다. 상단에는 속도, RPM, 첨단운전자보조시스템(ADAS) 관련 정보, 길 안내 정보 등을 보여준다. 하단에서는 변속 모드, 냉각수 온도, 주행 가능거리 등 차량 기본 정보를 볼 수 있다. 방향 지시등, 시스템 정보 경고등도 표시할 수 있다.

Photo Image

현대모비스는 대시보드 쪽에 탑재한 광학유리를 통해 HUD 기능을 구현하는 컴바이너 미러 신규 제작 공법과 광학 증착 사양을 개발해 양산성을 확보했다. 또 차량에 고정하는 프레임을 운전자 쪽으로 경사지게 설계해 운전자의 시인성을 높였다.

클러스터리스 HUD를 탑재하면 내부 공간활용도가 높아진다. 현재 글로벌 완성차 브랜드는 전기차 전용 플랫폼을 적용해 실내공간이 넓어지는 등 내부공간 확보에 주력하고 있다. 중량 감소에 따른 주행거리 증가에도 도움이 된다.

현대모비스는 미래 칵핏 신기술을 선점함과 동시에 국내외 완성차 브랜드에 적극적인 프로모션을 진행, 수주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한영훈 현대모비스 인포메이션디스플레이 섹터장(상무)은 “클러스터와 HUD가 합쳐지면 공간확보는 물론 주행정보 일원화를 통한 운전자의 전방 시야 확보에도 도움을 줘 안전운행에도 큰 역할을 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박진형기자 ji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