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전력과 한국에너지공단은 재생에너지 계통 접속 관련 사업자 고충을 듣기 위한 '재생에너지 계통 접속 애로사항 접수 채널'을 개설한다고 19일 밝혔다.

Photo Image
<영광 태양광·ESS 발전단지 전경>

그간 재생에너지 발전 설비 확대 속도에 비해 계통 용량은 부족하다는 지적이 많았다. 실제 지난 2월 누적 기준 계통 접속 대기율은 22%로 집계됐다. 무엇보다 2050 탄소중립과 재생에너지 확대 등 정부 정책 방향에 맞춘 충분한 계통 물량 확보가 필요한 상황이다.

4월부터 산업통상자원부와 한전·에너지공단 등 유관기관들은 이런 재생에너지 계통접속 문제에 대응하기 위해 '재생에너지 계통접속 특별점검단'을 운영하고 있다. 이번에 신설된 접수 채널도 점검단 활동 가운데 하나다.

접수 채널은 에너지공단 신재생에너지센터 홈페이지에 개설되며 전력 계통 연계 시 발생하는 다양한 문제에 대해 사업자가 직접 의견을 제시할 수 있다. 해당 의견은 한전에 전달돼 집중관리된다.

한전 관계자는 “접수된 고충을 포함해 계통접속 문제 완화를 위한 종합 대응 방안을 정부와 함께 마련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함봉균기자 hbkone@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