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자 1300만명 돌파
기지국은 17만개 육박
세계 최고 인프라 갖춰
품질개선-수익모델 필요

Photo Image
Photo Image
<ⓒ게티이미지뱅크>

우리나라가 2019년 4월 3일 세계 최초로 상용화한 5세대(5G) 이동통신 서비스가 2주년을 맞는다.

5G는 소비자(B2C) 시장에서 2년 만에 가입자 1300만명을 상회하는 등 저변을 확대하며 확실한 대중 서비스로 자리잡았다. 기업용(B2B) 서비스 분야에서는 5G 모바일에지클라우드(MEC) 기술을 접목, 스마트팩토리와 스마트시티 등 분야에서 초기 모델이 구축되기 시작했다. 중소기업 등 산업 생태계도 5G 시장에서 새로운 기회를 찾고 있다.

우리나라는 통신 품질과 커버리지 측면에서 세계에서 가장 우수한 5G 인프라를 구축, 세계시장에서도 레퍼런스로 자리매김했다. 그럼에도 5G 품질과 혁신 서비스에 대한 소비자 불만이 지속되고 B2B 분야에서도 확실한 서비스 모델은 나타나지 않고 있다.

2년간 성과를 바탕으로 소비자와 기업이 체감가능한 보다 완벽한 5G를 위한 정부와 이동통신사, 제조사의 전략적 협력 현황을 점검·강화해야 할 시점이다.

◇5G 가입자 1300만 달성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 따르면 5G 가입자는 올해 2월 말 기준 1366만2048명을 기록했다. 5G 가입자(회선)는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약 150% 이상 성장하며 전체 이동통신 가입회선(7082만개)의 19.3% 수준으로 성장했다.

5G 이용자 선택권이 다양해지며 대중화 저변이 확보됐다. 5G 요금제는 2019년 5만5000원(8~9GB)이 최저였고 요금제도 이통사별 4종에 불과했지만 2021년 현재 이통사별 9종 이상으로 증가했다.

SK텔레콤이 월 3만8000원 온라인전용 '언택트 플랜 요금제(10GB)'를 출시한 이후 LG유플러스와 KT도 3만원대 온라인 요금제를 각각 출시했다. 월 6만9000원 또는 7만원대에 데이터 100~150GB를 제공하는 요금제도 신설됐다. 전체 요금제 기준, 5G 요금제의 MB당 평균요금은 LTE에 비해 낮아졌다.

알뜰폰도 5G 경쟁에 동참하며 20~30GB 대 5G 요금제도 갖춰졌다. 가상현실(VR), 증강현실(AR), 클라우드 게임 등 실감형 콘텐츠 서비스가 확대됐고 스마트폰 제조사도 갤럭시A51 5G, LG Q92 등 보급형 5G 폰을 출시하며 평균적 이용자의 선택권을 넓혔다.

5G 가입자 성장에 힘입어 데이터 트래픽도 급증했다. 올해 2월 5G 데이터 트래픽은 30만5702테라바이트(TB)를 기록했다. 지난해에 비해 131% 성장했고 롱텀에벌루션(LTE) 트래픽 33만4759TB에 근접할 정도로 성장했다.

트래픽 통계는 5G와 LTE가 연계된 비단독규격(NSA) 트래픽을 5G로 간주하는 점을 고려해도 5G 스마트폰 이용자의 데이터 사용량이 LTE에 비해 월등하다는 사실을 부인하기 어렵다. 5G는 '얼리어답터' 층을 겨냥한 서비스로 출발해 대중 서비스로 자리잡았다는 평가다.

◇세계 수준 5G 인프라 확보

5G 인프라도 확장됐다. 김영식 국민의힘 의원이 과기정통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SK텔레콤과 KT, LG유플러스가 2020년까지 준공 신고를 완료한 5G 기지국은 총 16만9611국을 기록했다. 기지국 내에 설치된 기지국 장치는 총 34만8665개였다. 시·군·구 지역에서도 부족하지만 5G 망을 이용할 수 있는 수준이 됐다.

이통사는 역대 최대 수준 설비투자(CAPEX)를 지속했다. 이통 3사 설비투자는 2019년 9조5957억원을 기록한데 이어 2020년 8조2761억원을 투입했다. 지난해 코로나19 여파로 다소 주춤하긴 했지만 5조~6조원대였던 이전에 비해 이통사별로 20~30% 증가했다. 이통사는 2020년부터 2022년까지 총 25조원 5G 투자 계획을 수립, 차질없이 투자를 진행 중이다.

산업 측면에서도 삼성전자가 미국 버라이즌, 일본 NTT도코모 등 유수의 이통사에 5G 장비를 공급한 것은 물론이고 KMW와 에이스테크 등도 글로벌 5G 시장에 진출했다.

5G B2B 분야에서도 초기 서비스 모델이 확립됐다. 이통사는 과기정통부, 한국지능정보사회진흥원(NIA)과 5G MEC 시범사업을 진행했다. 인천국제공항(SK텔레콤)과 수원체육공원(KT), 안산산업단지(LG유플러스) 등에 5G 저지연 성능을 응용한 로봇·설비제어, 실시간 콘텐츠 전송 등 서비스가 등장했다. 이통사는 대규모 제철소와 물류공장, 스마트시티 등에 5G B2B 인프라를 시범 구축하며 가능성을 모색하고 있다.

한국 5G는 글로벌 유수의 조사기관 조사에서 돋보였다. 옴디아(옛 오범)의 '5G 시장 진화 평가'에서 한국은 2019년 12월 기준 △주파수 가용성 △상용서비스 △커버리지 △가입자수·비중 △생태계·정책 등 전 분야 1위를 차지했다.

과기정통부가 측정한 전국 5G 평균 속도는 690Mbps였다. 오픈시그널, 루트메트릭스 등 조사에서도 우리나라 5G 다운로드 속도는 각각 351.2Mbps, 476.5Mbps로 정부 자체 결과보다는 낮았다. 하지만 사우디아라비아와 미국 등을 제치고 1위를 차지했다. 한국이 세계 최고 수준 5G 인프라를 보유했다는 사실이 세계 시장에서 인정받은 것으로 풀이된다.

◇국민·산업 체감 높여야

5G는 통신 서비스 패러다임 변화를 촉발하고 방대한 투자를 통해 산업 생태계에 활력을 불어넣고 있다는 사실을 부인하기 어렵다.

다만 정량적 성과에 비해 이용자와 기업의 5G 체감도가 여전히 개선되고 있지 않다는 점은 과제다. 5G 품질에 대한 이용자 불만은 지속된다. 5G가 끊기거나 LTE로 전환된다는 불만 사례가 대표적이다. 5G 체감 품질은 물론이고 킬러서비스가 없어 활용 가치가 떨어진다는 이용자 불만 목소리도 터져 나온다.

B2B 분야에서도 2년간 다양한 실증과 실험이 진행됐지만 수익을 창출할 만한 서비스모델이 보이지 않는다는 게 난제다.

그럼에도 5G 가능성은 충분하다는 게 전문가와 산업계의 중론이다. 3G와 LTE 전례를 고려할 때, 이통 서비스 진화는 서서히 진행된다. 3G는 전국망 인프라 완비 조건에서 아이폰이 등장해 스마트폰 혁명을 촉발시켰다. 이후 LTE 상용화에 힘입어 유튜브, 넷플릭스 등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가 활성화됐다. 5G에서도 인프라 확산 과정에서 '메타버스(가상·실제의 혼합세계)', 클라우드 등 혁신서비스 활성화 가능성이 서서히 드러나고 있다는 진단이다.

국민 체감을 높일 수 있도록 인빌딩(실내) 장치 등 5G 망의 모세혈관에 해당하는 인프라 구축이 절실하다. 가장 많은 이용자가 체감할 수 있는 대중교통, 다중 시설 등 전략적 접근도 필요하다.

5G 단독규격(SA), 핸드오버 기술 등 품질을 높일 혁신 서비스 개발이 지속돼야 한다. 체감 품질이 주관적이라는 점을 고려할 때 정확한 측정 지표를 개발, 객관적 데이터를 확보하는 일도 중요하다. B2B 분야에서는 정부가 이통사 등 5G 관련 서비스기업과 수요기업을 매칭, 서비스 개발에 협업하도록 지원하는 아이디어를 모색할 수 있다.

과기정통부 관계자는 “현재 기술 수준에서 우리나라 5G 품질은 세계 상위권임이 객관적 평가에서 증명된다”며 “이용자 불편을 해소할 수 있도록 정부와 이통사가 앞으로도 지속 노력해나가겠다”고 밝혔다.

박지성기자 jisung@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