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 Image
<유형별 출원 동향 및 점유율. 사진출처=특허청>

특허청(청장 김용래)은 사물인터넷(IoT) 플랫폼 관련 국내 특허출원이 2013년 20건에서 지난해 6배에 가까운 115건으로 증가했다고 1일 밝혔다.

세부 유형별로 구분해 보면 서비스 이용과 애플리케이션 개발을 지원하는 통합관리 플랫폼이 213건(46%), 컴퓨터 서버나 클라우드에서 데이터를 분석 처리하는 플랫폼 183건(40%), 장치 간 통신을 관리하는 플랫폼 50건(11%), 엣지 장치를 관리하는 플랫폼 12건(3%) 순이다.

활용하는 서비스는 헬스케어 34건(7%), 방재·방역 31건(7%), 에너지 28건(6%), 수송·교통 26건(6%), 스마트홈 22건(5%) 순이었다.

출원인별로는 기업이 286건(63%)로 가장 많았고, 대학 산학협력단 64건(14%), 개인 61건(13%), 연구기관 47건(10%) 순으로 나타났다.

박성호 사물인터넷심사과 서기관은 “빠르게 성장하는 IoT 플랫폼 시장을 놓고 이미 치열한 경쟁이 시작된 만큼 글로벌 시장을 선점하려면 지속해서 강한 특허를 확보하는 전략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충청=강우성기자 kws9240@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