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 Image

네이버웹툰이 미국에서 지식재산권(IP) 영상화 사업을 연이어 진행하는 동시에 유럽, 남미 시장에서는 이용자를 빠르게 확보하는 등 글로벌 시장 확장에 속도를 붙이고 있다.

네이버웹툰의 미국 법인인 웹툰 엔터테인먼트는 웹툰 IP를 기반으로 미국 현지 작품 영상화를 확대하기 위해 3개의 국내외 영상 제작 스튜디오와 파트너십을 맺었다고 20일 밝혔다.

〃파트너십에 참여하는 'Vertigo Entertainment'는 영화 '링'을 비롯해 '인베이전', '레고무비' 등 다수의 인기 할리우드 영화를 제작한 미국 영화·TV 콘텐츠 제작사다.

하연주 대표가 이끄는 'Bound Entertainment'와도 파트너십을 맺어 미국에서 방영될 SF TV 시리즈를 준비하고 있다. 하연주 대표는 해외 영화 시장에서 주목받았던 '설국열차'와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옥자'의 프로듀싱에 참여하는 등 할리우드와 탄탄한 네트워크 기반을 가지고 있다.

네이버웹툰은 올해 글로벌 애니메이션 기업 크런치롤과 '신의 탑', '갓 오브 하이스쿨', '노블레스'를 성공적으로 애니메이션화해 호평을 받는 등 한국 웹툰과 IP의 인기를 입증했다.

글로벌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OTT) 기업의 오리지널 콘텐츠 경쟁이 치열해지는 가운데 웹툰의 인지도가 높아지자 웹툰 IP가 원천콘텐츠로서 주목받는 것으로 보인다.

2014년 미국 시장에 처음 도전한 네이버웹툰은 서비스 출시 5년만인 지난해 월간 순 사용자(MAU) 1000만을 확보했다. iOS 16~24세 인기 엔터테인먼트 앱으로 꼽히는 등 미국에서 자리를 잡았다. 유료 결제자 등 충성 사용자층도 증가함에 따라 시장도 성숙해지고 있다. 네이버웹툰은 최근 미국에서 웹툰 IP의 사업 전용 플랫폼인 '웹툰 스튜디오'도 출시했다.

지난해 말 스페인어와 프랑스어 서비스를 출시한 네이버웹툰은 유럽과 남미에서도 3분기 MAU가 550만을 돌파하는 등 이용자를 빠르게 확보하고 있다. '웹툰'이란 콘텐츠가 전무하던 유럽에서 서비스를 시작한 지 1년도 안 돼 얻은 유의미한 성과다.

네이버웹툰이 유럽과 남미에서 성공적인 도약을 할 수 있게 된 배경에는 아마추어 플랫폼 '캔버스(CANVAS)'에 있다. 한국의 도전만화와 베스트도전 서비스를 모델로 하는 '캔버스'는 현지 작품을 발굴하고 작가를 양성하여 정식 데뷔시키고 있다.

스페인과 프랑스에서도 올해 6~7월 '캔버스'를 오픈하면서 창작자들과 이용자들이 빠르게 증가했다. 최근 네이버 스페인어 서비스의 '캔버스'에서 활동하는 아마추어 작가 수는 1만 명을 기록했다.

김신배 네이버웹툰 사업 리더는 “할리우드의 대형 플레이어들과 협업도 앞두고 있어 미국 엔터테인먼트 시장에서 네이버웹툰의 위상이 높아지고 있다”며 “해외 시장에서 직접 플랫폼을 구축해 기존에 없었던 웹툰 시장을 만들어나가는 동시에 다양한 국가에서 고른 성과를 보이면서 글로벌 시장에서 건강하게 성장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안호천기자 hca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