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 Image
<문재인 대통령이 13일 청와대에서 한-메콩 정상간 영상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은 아세안(ASEAN·동남아시아국가연합) 관련 다섯 차례 정상회의를 통해 코로나19 시대 속 비대면 다자외교를 펼쳤다. 문 대통령은 자유무역과 보건의료협력을 강조하는 한편 역내 평화 번영을 위한 강한 의지를 내비쳤다.

문 대통령은 12일부터 15일까지 나흘간 한·아세안, 한·메콩, 아세안+3(한중일), 동아시아정상회의(EAS), 역내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RCEP) 정상회의에서 총 10여 차례 공식 발언하고, 10여개 공동성명 채택에 일조했다.

첫날 한·아세안 정상회의에선 신남방정책을 코로나19 시대 디지털경제로의 전환에 발맞춰 업그레이드한 '신남방정책 플러스'를 발표했다. 모두발언과 의제, 마무리 발언 등 3차례 발언을 통해 아세안의 '포괄적 경제회복방안 프레임워크'에 대한 지지의사도 밝혔다. 문 대통령은 “우리 신남방정책 플러스 전략과 결합을 통해 아세안과 한국이 함께 위대한 번영을 누리기를 희망한다”고 말해 호응을 얻었다.

둘째 날 한(한강)-메콩(메콩강) 정상회의에선 모두발언과 의제발언, 마무리발언 등 세 차례 공식 발언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나라와 메콩강 유역 5개 국가와의 관계를 '전략적 동반자' 관계로 격상하자고 제안했다. 이에 베트남과 라오스, 미얀마, 태국, 캄보디아 정상들은 △한·메콩의 전략적 동반자 관계 격상 △우리 정부의 신남방정책 및 신남방정책 플러스 전략 지지·환영 △코로나19 대응 협력 및 한국의 지원 평가 등을 골자로 하는 '공동성명'을 채택했다. 메콩강 유역 5개 나라는 풍부한 노동인구와 수자원을 바탕으로 세계 경제의 새로운 성장 동력원으로 꼽히는 곳이다. 2021~2025년 연평균 예상 성장률(IMF)은 6.0%로 전망된다.

셋째 날에는 아세안+3 정상회의와 동아시아정상회의(EAS)에서 각각 두 차례, 한 차례 발언하면서 방역·보건 협력 및 경제 활성화를 위한 협력 증진을 강조했다. 역내 평화와 안정을 위한 우리나라의 기여 의지를 밝혔다. 아세안 국가와 한·중·일, 호주, 인도, 뉴질랜드, 미국, 러시아 등 18개국 정상이 참여한 EAS에선 5개 공동성명 중 '여성·평화·안보 성명'을 미국, 인도네시아, 베트남과 함께 주도했다.

마지막 날 15개국 정상이 참여한 RCEP 정상회의에서는 세계 최대 FTA인 RCEP에 서명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WTO 등 다자체제 약화와 글로벌 공급망(GVC) 블록화 경향에 대응하며 자유무역 중요성을 강조하고 코로나 위기를 극복하는 계기가 마련될 것”이라고 문 대통령 다자외교 성과를 전했다.

안영국기자 ang@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