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 Image
<전남테크노파크 전경.>

전남도가 '5G기반 드론활용 스마트 영농 실증·확산 공모사업'에 최종 선정되면서 무인기 개발 사업이 탄력을 받고 있다. 관련 연구개발(R&D)도 잇따라 성과를 내 주목된다.

전남도는 드론을 활용한 수도작과 밭작물 및 과수 등에 대한 △사계절 스마트 영농 실증 △드론 시험·평가·인증시스템 구축 △드론기업 유치·지원 △전문인력 양성 등을 적극 추진하고 있다고 30일 밝혔다.

이를 통해 구축할 플랫폼으로 향후 산림·물자수송·해양 관찰 감시 등 다양한 운영서비스를 확산시킬 계획이다. 산업용 중·대형 드론은 장거리 운행 장점을 살려 특수임무에 적용하고, 인공지능 및 정보통신기술(ICT)과 융합해 여러 분야의 스마트 팜에 활용할 방침이다.

도는 5세대(G) 기반 드론활용 스마트 영농 실증·확산 사업을 올해부터 2023년까지 약 164억원을 투입해 5G 전용망과 드론 상용화 실증지원센터를 구축한다. 통합관제시스템과 빅데이터 시스템, 성능평가장비 등 총 13종 20식의 통합관제 플랫폼과 장비 및 시험 시설까지 도입한다.

이번 사업으로 구축될 인프라를 통해 그랜드 ICT 연구센터·드론 규제자유특구·특별자유화구역·스마트팜혁신밸리사업 등과 연계한 비즈니스 모델 창출 및 드론 기업 혁신성장 기반도 마련할 방침이다.

이 밖에 전남테크노파크는 지역수요맞춤형 R&D사업 일환인 '해양 환경 관측 드론 이용 양식장 피해저감 모니터링 시스템 개발 과제'를 김원국 부산대 사회환경시스템공학과 교수팀이 성공적으로 수행했다. 해수를 직접 채취하지 않고도 드론을 이용해 바닷속 적조 분포 및 적조 생물 내에 포함된 엽록소 농도를 관찰 할 수 있다. 이번 원격 영상을 이용한 광역 적조 탐지 기술은 관내 양식장 보호 및 해양환경 모니터링에 활발히 활용될 것으로 보인다.

이러한 드론을 활용한 사업에 대해 일각에선 드론 관련 연구개발과 구체적 사업화가 진행되기 위해선 충분한 자금 및 인력 등의 지원이 뒷받침해야 한다는 지적을 제기하고 있다.

지역 드론업체 관계자는 “전남에서 드론 관련 구체적 사업화는 여러 힘든점이 있다”며 “드론 사업화 업체들이 서울 수도권에 집중돼 비지니스가 수월치 않아 전남지역 특성에 맞는 드론 시장확보가 절실하고, 스마트 영농과 연계된 드론 연구개발 및 생태계 조성이 무엇보다 관건”이라고 말했다.

순천=고광민기자 ef7998@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