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 Image
<포시에스 문광훈 이사>

전자신문인터넷은 최근 'K-페이퍼리스 서밋 2021' 웨비나를 개최하였다. 국내 전자문서 관련 대표적인 기업들이 참여한 이번 웨비나에는 디지털 창구 시스템 구축으로 주목을 받고 있는 포시에스도 참여하였다.

포시에스는 하나은행, KB국민은행, SC제일은행 등 제1금융권에서부터 증권, 카드, 캐피탈, 저축은행 등 제 2금융권까지 국내 금융권 최다의 레퍼런스를 확보하고 있다. 또한 현재 보험거래 디지털화 재구축 사업을 진행 중인 삼성생명을 비롯하여, 국내 주요 보험사에서도 디지털 창구 시스템, 태블릿 브랜치 시스템, 비대면 전자약정 시스템 등 '오즈 이폼'을 통한 다수의 디지털화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다. 특히 디지털 창구 시스템 구축 레퍼런스는 가장 앞서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신한생명과 삼성화재는 각각 생명보험과 손해보험사 최초로 디지털 창구를 도입하였으며, 애큐온저축은행과 NH투자증권 역시 저축은행과 증권사 최초로 포시에스의 '오즈 이폼'을 통한 디지털 창구 시스템을 구축한 바 있다.

Photo Image
<제공=포시에스>

포시에스의 문광훈 이사는 이날 발표를 통해 대면환경의 고객창구 페이퍼리스 시스템에 대해 설명하며 고객과 담당 직원이 서로 다른 페이지를 보면서 양방향으로 입력할 수 있고 동시에 동기화가 가능한 기능에 대해 다양한 예를 들어 보여주었을 뿐만 아니라 모바일 기반 대면 전자문서 시스템에 대해서도 복수의 모바일 OS를 지원하는 네이티브 앱 방식으로 서식 처리 속도가 빠르고 다양한 사용자 경험을 제공한다고 강조하였다.

이어 문광훈 이사는 비대면 환경의 PC 및 모바일 자가 입력 전자문서 시스템에 대해서도 상담사가 가입 설계 및 상품에 대한 설명을 마친 후 청약서류를 종이로 출력하지 않고 고객의 스마트폰으로 문자를 보내 고객이 스마트폰에서 스스로 자필 서명 및 결제를 할 수 있는 링크 기반 스마트폰 전자서명 시스템이라고 상세히 설명하였다.

문이사는 비대면 상태에서도 대면 창구 업무처럼 전자서식의 실시간 상호가이드 및 입력이 가능한 언택트 전자서식 기술도 소개하며, 비대면 시스템이지만 전자서식 동기화 기능을 통해 담당자의 도움을 받아 복잡한 업무도 빠르게 실시간으로 처리할 수 있는 업계 유일의 기술이라고 강조하며 향후 대면뿐만 아니라 비대면 분야에서도 시장의 수요를 앞서서 만족시켜 나갈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류지영 전자신문인터넷 기자 (thankyou@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