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 Image

인공지능(AI) 튜터 솔루션 기업 뤼이드(대표 장영준)는 글로벌 교육 서비스 기업 캐플란과 모바일 학습 애플리케이션 공급 계약을 체결하고 AI 튜터 개발에 본격 착수했다고 24일 밝혔다.

캐플란은 1938년 미국에 설립된 글로벌 교육 서비스 기관이다. 2018년 기준 연매출이 약 1조 8000억원에 이르며 현재 30여개국 600여곳에 거점을 두고 있다. 100만명이 넘는 학습자에게 고등교육, 입학시험, 언어교육, 직업훈련 등 다양한 분야의 교육 서비스를 제공한다.

뤼이드와 캐플란은 미국의 대학원 입학 시험인 'GRE'와 미국·유럽의 경영전문대학원 입학 시험인 GMAT의 전용 AI 튜터를 공동 개발한다. 캐플란은 해당 시험에 대한 콘텐츠와 평가 항목, 유저 시험 점수 등 익명화된 학습 데이터를 뤼이드에게 제공한다. 뤼이드는 이 데이터를 기반으로 학습자가 자신이 설정한 기간 안에 학습 목표를 달성할 수 있도록 돕는 GRE, GMAT 전용 AI 튜터를 개발한다. 뤼이드는 이번 프로젝트를 시작으로 캐플란이 보유한 다양한 글로벌 교육 서비스에 AI 기술을 순차 탑재할 예정이다.


뤼이드 장영준 대표는 “AI 기술로 글로벌 교육 시장을 재편하겠다는 뤼이드의 비전이 이번 캐플란과의 전략적 파트너십으로 한층 더 구체화됐다”며 “글로벌 시장에서 검증된 캐플란의 콘텐츠와 뤼이드의 AI 기술 결합을 통해 더 많은 학습자들이 개인화된 원격 학습 솔루션을 경험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형두기자 dudu@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