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 Image
<일론 머스크 테슬라 CEO.>

국내 투자자가 가장 많이 사들인 종목 '테슬라'의 배터리 데이를 앞두고 기대감이 고조되고 있다.

21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테슬라는 미국 서부시간으로 22일 오후 1시 30분(한국시간 23일 오전 5시 40분)에 배터리 데이 행사를 온라인으로 생중계한다.

이번 행사에서 세계 배터리·전기차 업계 판도를 뒤바꿀 혁신적 내용이 나올지 업계와 투자자 모두 집중하고 있다. 특히 테슬라는 국내 투자자가 가장 많이 보유하고 있는 종목이다.

한국예탁결제원 증권정보포털에 따르면 지난 한달간 국내 투자자가 가장 많이 순매수한 해외주식 종목은 테슬라로 한달새 8억1986만달러(약 9530억원)어치를 사들였다.

올해 국내 투자자가 순매수한 해외주식 종목 1위도 테슬라다. 총 21억9318만달러(약 2조5471억원)를 담았다.

그 결과 국내 투자자의 테슬라 주식 보유 규모는 총 40억9725만달러(약 4조7626억원)에 이른다. 2위 애플(22억5951만달러), 3위 아마존(17억7923만달러) 등과 비교해 월등히 앞선다.

배터리 데이에서 '로드러너(Roadrunner) 프로젝트' 결과물이 공개될 것으로 예상된다. 로드러너 프로젝트는 독자적인 배터리 셀 양산 기술 확보를 목적으로 한 테슬라의 비밀 프로젝트다. 기존 대비 배터리 원가 절감, 에너지밀도 개선, 내구수명 향상 등의 목표로 추진되고 있다.

정원석 하이투자증권 연구원은 “테슬라에서는 △LFP(리튬인산철)+CTP(셀투팩) 기술 △건식 전극 코팅 기술 △배터리 자체 생산 △실리콘 음극활물질 등 첨가제 적용을 검토하고 있을 것으로 추정한다”며 “이에 대한 세부적인 내용 및 로드맵이 배터리 데이에서 공개될 가능성이 높아보인다”고 분석했다.

유안타증권은 테슬라가 로드러너 프로젝트로 알려진 테라팩토리 생산 계획도 발표할 것으로 전망했다. 또 테슬라가 코발트 제로 배터리, 나노와이어 배터리, 단결정 양극재 배터리 등의 기술을 활용해 성능이 100만마일로 유지되는 배터리 기술을 발표할 수 있다고 봤다.

이재일 유안타증권 연구원은 “배터리 데이 최대 혁신은 제조 공정 혁신이 될 것”이라며 “현실적인 원가 절감 기술을 대거 적용해 배터리 자체 생산 역량을 강화할 것으로 추정된다”고 덧붙였다.


국내 투자자의 해외주식 보유 순위 (단위: 달러)

테슬라에 4조7000억원 배팅한 국내 투자자, 배터리데이에 '긴장'

김지혜기자 jihye@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