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기업 발행 채권…은행서 현금화
2·3차 협력사 유동성 확보 도움
삼성·현대차 등 동반 상생 앞장
연내 누적 실적 500조 이상 유력

Photo Image
<정부와 삼성, LG 등 대기업 포함 약 400곳이 함께 도입한 상생결제 제도가 코로나19 위기에 처한 2,3차 중소 하위기업 유동성 극복 대안금융으로 떠오르고 있다. 11일 상생결제시스템 운용기관인 결제전산원 관계자들이 인프라 확대개선방안에 대해 논의하고 있다. 이동근기자 foto@etnews.com>

삼성전자, 현대자동차 등 400개 이상 기업이 도입한 상생결제 제도가 2·3차 중소 하위기업의 유동성 극복을 위한 '대안금융'으로 떠올랐다.

Photo Image

경기 침체와 코로나19로 자금 유동성 위기를 맞고 있는 중소기업에 상당한 도움이 되는 것으로 보인다. 상생결제 확대에 따라 대형 금융권도 서비스를 늘리거나 운영사 수익을 현실화시키는 등 동반성장에 힘쓰고 있다. <관련기사 4면>

11일 금융권과 업계에 따르면 8월 기준 상생결제를 도입한 구매기업은 공공기관 69개를 포함해 402개사에 달했다. 삼성전자 등 대기업 132개사, 중견기업 161개사, 중소기업 40개사 등이 상생결제를 도입했다. 7월 말 기준 누적 실적 역시 도입 확산에 힘입어 475조517억원으로 올해 안에 500조원 돌파가 확실시 된다.

삼성전자를 비롯해 LG전자, LG이노텍, 현대자동차, LS산전 등 국내 주요 대기업이 상생결제를 통해 동반상생을 정착시키고 있다는 평가를 듣고 있다. 금융권도 대거 동참했다.

우리, 신한, 하나, 국민, 농협, 경남, SC, 대구, 전북 등 10개 시중은행이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최근 여신 전문 금융사 현대커머셜도 서비스 제공에 참여했다.

운영사인 결제전산원에 따르면 13만개 이상 거래 기업이 상생결제를 통해 자금을 받고 있다. 이 가운데 2차 이하 거래 기업 수는 약 4.9%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상생결제 제도는 대기업과 1~3차 하위 협력사 간 신용거래 폐단을 개선하기 위해 정부와 금융사가 만든 중소기업 유동성 보호 대책이다. 대기업이 발행한 결제 채권을 2·3차 협력사가 대기업 수준의 수수료로 주요 시중은행에서 현금화할 수 있는 제도다.

이 제도를 이용하는 기업에는 법인세 감면과 지급보증의무 면제 등 다양한 혜택이 주어진다.

특히 코로나19 등으로 유동성 위기를 겪고 있는 중소 하도급 기업은 대기업으로부터 정산을 받기 전에 미리 협약한 은행을 통해 자금을 융통할 수 있다. 은행은 대기업 수준의 저리 금리를 적용, 당겨 쓴 기간의 이자를 받는다.

대기업 신용도에 따라 1차 협력사는 4.19%, 2차 협력사는 6.50% 등의 금리를 적용받아 약 27.00% 절감 효과를 누릴 수 있다. 3차 협력사는 9.50%에서 4.19%로 절감폭이 약 50.60%로 효과가 더 크다. 대기업과 직접 거래하지 않는 2차 납품단계 이하 중소기업은 아직도 어음 거래 비중이 높다.

받을 판매대금이 있어도 현금화를 하지 못하거나 그 비용이 과도하게 들기 때문에 많은 손해를 보게 된다. 상생결제는 대기업과 1차 협력사 사이에서만 활용되던 외상담보대출채권을 하위 협력사까지 쓸 수 있도록 확장한 인프라다. 대기업과 직접 거래하는 1차 기업을 위한 제도가 아니다. 하위 2~3차 기업을 위한 유동성 지원 제도다.

운용사인 결제전산원 관계자는 “많은 기업과 금융권까지 참여해 빠르게 상생결제 이용이 확산되고 있지만 아직 2차 이하 단계의 협력 기업에 낙수효과가 전달되는 비율은 다소 부족한 게 사실”이라면서 “하위 중소기업이 좀 더 편리하게 상생결제를 이용할 수 있도록 제도 운영 부처인 중소벤처기업부, 대·중소기업농어업협력재단, 은행과 함께 인프라 고도화를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삼성·현대 등 400곳 도입 '상생 결제'...중소기업 '회생금융' 대안 부상

길재식기자 osolgil@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