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 Image
<삼성전자가 출시한 소비자용 QLC SSD 870 QVO 시리즈. <사진=삼성전자>>

삼성전자가 업계 최대 용량의 소비자용 4비트(QLC) 솔리드스테이트드라이브(SSD)를 출시했다.

삼성전자는 QLC SATA SSD '870 QVO'를 출시했다고 1일 밝혔다. '870 QVO 시리즈'는 8TB(테라바이트) 제품과 4TB, 2TB, 1TB 등 총 4가지 모델이 출시됐다.

이번에 삼성이 출시한 SSD에는 QLC 낸드플래시가 장착된 것이 특징이다. QLC 낸드는 정보 저장 공간인 셀 안에 4비트 데이터를 저장할 수 있다. 1~3비트를 저장할 때보다 저렴한 가격에 고용량 저장 공간을 확보할 수 있다.

이미 삼성전자는 지난 2018년 업계에서 처음으로 QLC 낸드플래시 기반 '860 QVO'시리즈를 출시한 바 있다. '870 QVO 시리즈'는 용량을 두 배로 높였을 뿐만 아니라 속도도 SATA 인터페이스 한계에 근접할 정도로 향상했다.

삼성의 '인텔리전트 터보 라이트' 기술로 연속읽기, 쓰기 속도는 각각 560MB/s와 530MB/s로 개선됐고, 임의 읽기 속도 또한 98K IOPS(초당 입출력 횟수)로 기존 대비 13% 높였다.

8TB 모델은 최대 2880TB의 총 쓰기 가능 용량을 제공한다. 보증기간은 최대 3년이다. 또 새롭게 업그레이드된 '매직션(Magician) 6' 소프트웨어는 직관적인 사용자 인터페이스로 사용편의성을 높였다. 암호화된 제품을 초기화하거나 에러를 사전에 검출하고 수정하는 등 다양한 기능이 추가됐다.

맹경무 삼성전자 상무는 “870 QVO는 기존 제품 대비 성능과 안정성을 크게 높였다”며 “하드디스크(HDD)사용자는 물론 고용량, 고성능을 원하는 SSD 사용자에게도 탁월한 선택이 될 것”이라 밝혔다.

870 QVO는 6월 30일 한국, 미국을 시작으로 독일, 중국 등 글로벌 40개국에 순차 출시된다.

강해령기자 kang@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