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 Image
<출처:123RF>

5월 5G 이동통신 가입자가 53만명 넘게 늘었다. 이는 올해 최대 월 증가치로 전체 5G 가입자는 700만명에 육박했다.

30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 따르면 5월말 기준 국내 5G 가입자는 687만6914명으로 집계됐다. 이는 전월에 비해 53만6997명 증가한 것으로, 3월 52만478명 증가를 넘어선 올해 최고 기록이다.

업체별로는 SK텔레콤이 311만314명(45.2%)으로 가장 많았고, 이어 KT 208만2957명(30.3%), LG유플러스 168만2339명(24.5%), 알뜰폰 1304명(0.02%) 순이었다.

특히 5월에는 이통사가 삼성전자 갤럭시 시리즈의 파격적 판촉에 나서고 일부 모델이 공짜로 풀리면서 가입자가 큰 폭으로 늘어났다고 업계는 풀이했다.

알뜰폰은 5G 시장에서 어려움을 겪으며 전체 시장 내 점유율이 계속 낮아지고 있다.

5월 전체 알뜰폰 가입자는 734만9261명으로 전월보다 11만8406명 감소했다.

전체 이동통신 가입자는 6943만997명으로, 이 중 알뜰폰 가입자 비중은 10.6%였다. 이는 전월 10.8%보다 0.2%포인트 낮아진 것이다.

최호기자 snoop@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