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 Image

의료 인공지능(AI) 솔루션 기업 뷰노는 코스닥 기술특례 상장을 위한 기술성평가에서 모두 A등급을 획득해 심사를 통과했다. 이번 결과를 기반으로 코스닥 상장 절차에 속도를 낼 계획이다.

기술특례 상장을 위해서는 한국거래소가 지정한 기술평가기관 2곳에서 모두 BBB등급 이상을 받고 적어도 한 곳에서는 A등급 이상을 받아야 한다. 뷰노는 나이스디앤비, 한국기업데이터 두 기관이 진행한 기술성평가에서 모두 A등급을 획득해 높은 인공지능(AI) 기술력을 입증했다. 뷰노는 이번 결과를 기반으로 이른 시일 내 코스닥 상장을 위한 예비심사 청구서를 제출할 예정이다.

뷰노는 의료데이터 전처리·학습·제품화 등 인공지능 솔루션 개발 전 과정에 최적화된 자체 딥러닝 엔진 '뷰노넷'(VUNO Net)을 기반으로 다양한 환경에 가동될 수 있는 경량화된 인공지능 모델을 개발해왔다. 이를 바탕으로 △의료영상 △병리영상 △생체신호 △음성 등 의료 환경에서 생성되는 전 데이터를 아우르는 모달리티를 분석하는 기술력을 확보했다.

2018년 국내 최초 AI 의료기기인 뷰노메드 본에이지에 대한 식품의약품안전처 허가를 받았다. 이후 뷰노메드딥브레인, 뷰노메드 체스트 X레이, 뷰노메드 흉부CT AI, 뷰노메드 펀더스 AI, 뷰노메드 딥ASR 등 다양한 의료 인공지능 솔루션을 성공적으로 시장에 안착시켰다. 전체 솔루션 중 4가지는 대규모 의료기관에서 시행된 임상시험을 통해 확인된 임상적 유효성을 기반으로 식약처 허가를 획득해 주목을 받았다.

김현준 뷰노 대표는 “이번 기술성평가를 통해 뷰노의 인공지능 기술력의 우수성을 확인받았다”며 “이를 기반으로 신속하게 코스닥 상장절차를 추진하고 국내외 매출 확대에 박차를 가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정현정기자 ia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