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 Image
<유라이크코리아가 개발한 코로나19 패치형 디바이스>

'안심밴드' '진단키트'에 이어 한국기업이 개발한 '코로나19 패치'가 출시를 앞두고 있다. 코로나19 방역 모범국가 한국의 위상이 국제사회에서 한층 높아질 전망이다.

스마트축산 ICT 전문기업 유라이크코리아(대표 김희진)가 코로나19 증상을 실시간 모니터링할 수 있는 '패치형 디바이스·시스템' 개발에 성공했다고 27일 밝혔다.

김희진 유라이크코리아 대표는 “전 세계 코로나19 누적 확진자가 500만명, 사망자가 30만명을 넘어섰고 감염병 확산은 현재 진행형”이라면서 “가축질병 조기예측 시스템 '라이브케어'를 통해 사람을 대상으로 한 코로나19 모니터링 '패치형 디바이스·시스템' 개발에 성공, 코로나19 재확산 방지를 위해 국내외 긴급 보급하겠다”고 말했다.

유라이크코리아가 세계 최초로 개발한 사람용 '코로나19 패치'와 모니터링 시스템은 인공지능(AI), 사물인터넷(IoT) 기술을 기반으로 생체데이터 분석 노하우가 응축된 결과물이다. 인체 무해한 친환경 재질로 만들어진 '코로나19 패치'는 5x5㎝ 크기로 가슴에 부착해 인간의 체온, 맥박, 활동지수, 기침여부, 위치 등을 실시간 측정할 수 있다.

코로나19 보균자의 건강상태, 패턴을 AI 알고리즘이 분석해 기침, 체온변화, 활동지수 등을 모니터링한다. 로라(LoRa), Cat.M1, Sub-㎓, 3세대(G)/4세대(G) 등 다양한 통신환경 기반 생체데이터를 수집한다. 자가격리자, 능동감시자, 정부 유관기관, 관할 보건소를 대상으로 코로나19 패치 전용 앱과 웹 서비스를 통해 생체데이터 분석그래프, 위치이동 추적정보, 치료이력, 이상감지 알람 등을 실시간 제공한다.

김희진 대표는 “코로나19 패치 모니터링 시스템은 14일 의무 자가격리 기간이 필요한 해외입국자 등 자가격리자를 지속 모니터링하고 컨디션과 위치를 최대 4개월간 원격 확인한다”면서 “자가 이탈 시 휴대폰에 즉각 경고 알람을 보내 감염확산을 방지하고 긴급 상황에 조기 대처할 수 있다”고 전했다. 그는 또 “자가격리 해지자를 대상으로 일정기간 동안 생체데이터를 분석해 코로나19 치료경과 파악에 도움을 줄 것”이라고 덧붙였다.

Photo Image
<코로나19 모니터링이 가능한 모바일 애플리케이션>

지난 20일 기준 자가격리자 총 3만5583명 중 국내 발생자는 5148명, 해외입국자가 2만9721명이다.

김 대표는 “정부로부터 코로나19 긴급사용 승인이 나는 대로 국내 먼저 공급하겠다”면서 “코로나19 확진자 관리에 들어간 국내 주요 의료기관을 대상으로 무료 보급하겠다”고 전했다. 그는 또 “유라이크코리아가 보유한 5억개 동물 생체데이터 분석 역량을 통해 코로나19 등 인간 감염병 관리에 유용한 체계적인 시스템을 구축, 재확산 방지에 기여하고 싶다”고 부연했다.

유라이크코리아는 일본 소프트뱅크와 전략적 제휴를 통해 해외시장에 판매할 계획이다. 소비자가격은 30달러로 예상되며 코로나19 확산 고위험 국가인 북미, 브라질을 시작으로 해외진출을 본격 확대할 예정이다.

Photo Image
<유라이크코리아 코로나19 모니터링 시스템 구성도>

이준희기자 jhlee@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