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와 민간 기업, 대학이 포스트 코로나 시대 인공지능(AI) 등 디지털 신기술 분야 인재 양성을 위한 협업모델을 만든다.

Photo Image
<임서정 고용노동부 차관>

임서정 고용노동부 차관은 26일 서울 소재 직업능력심사평가원에서 삼성전자·KT, 포스텍·연세대·한양대 AI대학원 등과 함께 간담회를 갖고 이 같은 계획을 밝혔다.

간담회에선 KT, 서울대, 모두의연구소, 패스트 캠퍼스 등 현장에서 인력양성 과정을 진행 중인 우수사례를 공유하고 디지털 신기술 분야 인력양성 모델을 발굴하기 위한 방안을 논의했다.

우수사례로 꼽힌 서울대 빅데이터 아카데미는 서울대 교수진이 청년 실업자 대상 빅데이터 분석·활용과 코딩 등을 교육한다. 또 기업 연계 프로젝트를 진행해 구직자의 취업역량을 높였다.

KT는 KAIST·한양대 등과 협업해 재직자를 대상으로 현장이 필요로 하는 수준별 AI인재 양성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삼성 청년 SW 아카데미(SSAFY)는 청년 대상 SW 분야 프로젝트 기반 훈련을 실시하면서 월 100만원 훈련지원금을 지급하고 취업지원 서비스를 제공한다. 모두의연구소는 강사가 없는 AI 혁신학교 '아이펠(AIFFEL)'을 설립해 AI·SW 분야 자기주도 학습을 유도한다.

참석자들은 코로나19 이후 중요성이 더욱 부각된 AI 등 분야에서 핵심 실무인재 양성이 시급하다는 데 인식을 같이했다. 현재 기업이나 대학 등에서 운영 중인 우수사례를 벤치마킹하는 등 기업 현장이 필요로 하는 인재양성을 위해 함께 노력하기로 했다.

고용부는 우수사례로 제시된 모델의 장·단점을 파악해 대학 및 기업과 협업해 현장에서 요구하는 최고 수준 인력양성 모델로 발전시키겠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기업이 프로젝트를 제시하고, 해당 기업의 현업 전문가 등이 훈련 교·강사로 직접 참여해 해당 프로젝트를 완성하는 형태의 기업주도 디지털 인재양성 프로그램을 확산시킬 방침이다,

대기업의 첨단기술과 인프라를 활용해 중소 협력사 재직자를 융합형 현장 인재로 양성하는 대·중소 상생 협력 모델도 만든다. AI대학원 등 우수대학 교수진이 비전공 청년 실업자를 디지털 분야 실무인재로 양성하는 방안도 추진한다.

고용부는 디지털 인재 양성에 기업, 대학, 교육훈련기관이 참여하도록 인증평가와 실적평가 등 규제를 개선하는 한편 훈련과정 운영 등에 자율성을 최대한 보장하도록 훈련비 지원체계도 유연화하기로 했다.

임 차관은 “과거 외환위기 당시 정보기술(IT) 분야 인력을 집중 양성해 IT 성장을 이끌어냈듯이, 디지털 신기술 분야 핵심인재 양성을 통해 4차 산업혁명을 앞당길 수 있도록 우수 인프라를 갖춘 기업, 대학과 함께 현장에서 필요로 하는 인력양성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이경민기자 kmlee@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