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상화 기술 통해 2개 SW 동시에 구동
별도 HW서 구동 때보다 명령 전달 빨라
국내 기관 최초 'DO-178C Level-A' 인증
사람 탑승 드론·자율주행차·로봇 등 적용

국내 연구진이 인공지능(AI) 드론에 적용할 수 있는 운용체계(OS) 핵심 소프트웨어(SW)를 개발, 세계 최고 수준 안전성을 인정받았다. 우리나라가 차세대 드론 분야 경쟁력을 확보하는 데 큰 도움이 될 전망이다.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원장 김명준)은 장치 하나로 여러 OS를 동시에 작동할 수 있는 가상화 기술 '어스(EARTH)'를 개발, AI 드론에 적용했다고 31일 밝혔다.

Photo Image
<ETRI가 개발한 SW를 탑재한 드론 모습>

어스는 기존 드론 필수 SW의 한계를 극복하는 기반이다. 드론에는 '비행제어 SW'와 '임무제어 SW'가 필수다. 통상 서로 다른 하드웨어(HW)에 SW를 탑재해 왔다. 이 때문에 기체가 무거워지고 전력 소모가 많았다. 한쪽 HW 문제가 다른 쪽에 전이될 가능성 때문에 하나의 HW에 SW 2개를 탑재하지 않았다.

ETRI는 어스의 가상화 기술을 활용, 이런 한계를 극복했다. 하나의 컴퓨터에 윈도와 리눅스를 동시에 쓰듯이 가상화를 통해 2개의 SW를 동시에 안정적으로 구동했다.

성능도 뛰어나다. 기존 별도 HW에서 구동 시 SW 간 명령 전달 지연시간이 1밀리초(㎳)인 반면에 어스는 33.8마이크로초(㎲)에 불과하다. 어스는 64비트 멀티코어도 지원한다. 가상화로 인한 처리 시간·메모리(오버헤드)는 3% 미만이다.

Photo Image
<연구진이 받은 DO-178C Level A 인증서>

어스는 미국 연방항공청(FAA) 심사관(DER)으로부터 안전성 시험을 거쳐, 국내 기관 최초로 'DO-178C Level-A'를 인증받았다. 이는 사람이 타는 상용 여객기에 적용되는 최상위 단계다. 다양한 산업 분야 활용을 위해 최상위 수준 인증을 받았다.

이 기술을 AI 드론뿐만 아니라 AI 유인 탑승체, 자율주행 자동차, 지능형 로봇 등에도 적용할 수 있다.

임채덕 고성능디바이스SW연구실 박사는 “어스는 시공간분할(TSP) 커널 기반 SW 이중화는 물론, HW 플랫폼 다중화를 통한 하이브리드 방식으로 더 높은 수준의 안전성을 보장한다”고 말했다.

대전=김영준기자 kyj85@etnews.com